“한글 더 알려지도록…” 한국 톱스타, 뉴욕 한글학교에 교육 물품 기증 (+사진)

38

배우 김남길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함께 미국 뉴욕 한글학교에 교육 물품을 기증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와 배우 김남길이 의기투합해 ‘전 세계 한국어 교육 지원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배우 김남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 서경덕 교수 제공

이번 일은 전 세계 곳곳에서 한국어 교육을 위해 애쓰는 주말학교,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스터디 모임을 운영하는 외국인 등을 대상으로 교육 물품을 기증하는 것이다.

그 첫 번째 기증 대상은 미국 뉴욕에서 매주 토요일에 한인들이 직접 운영하고 있는 ‘그루터기 한글학교’다. 미국에서 태어난 한국인 2~3세, 한쪽 부모가 외국인인 학생 등 약 40여 명의 학생들이 한글 및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

김남길과 서 교수는 이 곳에 한국어 교육에 도움이 되고자 노트북 및 이동식 칠판 등 다양한 교구재와 공책, 스케치북 등 다수의 학용품을 기증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K팝, K드라마 등이 전 세계에 널리 퍼지면서 한국어를 배우고자 하는 외국인과 재외동포가 많아져 이들의 교육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뉴욕을 시작으로 전 세계 곳곳에서 한국어 교육에 힘쓰고 있는 단체를 수소문하여 앞으로도 꾸준히 지원을 해 나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일을 후원한 김남길은 “K콘텐츠가 세계인들에게 사랑을 받는 만큼 한글과 한국어가 좀 더 알려질 수 있도록 향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