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인플루언서 훔쳐보던 ‘관음증’ 환자의 결말, 결국…

46

‘그녀가 죽었다’ 변요한, ‘감정 롤러코스터’ 탄 이유

영화 ‘그녀가 죽었다’의 주인공 변요한이 극중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겪는다.

5월15일 개봉한 ‘그녀가 죽었다'(제작 엔진필름)는 남을 훔쳐 보는 걸 즐기는 공인중개사 구정태(변요한)가 SNS 인플루언서 한소라(신혜선)의 죽음을 목격하고 살인자의 누명을 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훔쳐보던 인물의 사망 이후 살인자 누명을 쓴 구정태가 한소라의 주변을 뒤지기 시작하면서 마주하는 미스터리한 일들을 다룬다.

제작진은 공인중개사 구정태를 연기한 변요한의 감정 변화를 담은 장면들을 공개했다. 평소 관찰 대상이자 유명 인플루언서 한소라를 고객으로 만나 기뻐하는 구정태의 모습, 한소라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다가 시체를 발견하고 충격에 빠진 모습은 물론 그동안 남의 집을 몰래 드나들던 범죄가 발각될까봐 경찰에 신고도 못하는 혼란스러운 감정이 드러나는 장면이다.

살인 누명을 벗기 위해 한소라 주변을 샅샅이 뒤지기 시작하는 구정태의 불안한 눈빛은 과연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녀가 죽었다’는 영화 ‘치외법권’ ‘인천상륙작전’ ‘덕구’ 등에서 시나리오 각색과 스크립터를 맡았던 김세휘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배우 이엘이 살인 사건을 추적하는 경찰 역을 맡아 변요한, 신혜선과 호흡을 맞춘다.

(사진제공=콘텐츠지오, 아티스트스튜디오, 무빙픽쳐스컴퍼니)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