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거물, 충격적인 전여친 폭행 영상 공개됐다 (+정체)

55

‘퍼프 대디(Puff Daddy)’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미국 힙합계의 거물 션 디디 콤스(55·Sean John Combs)가 8년 전 전 여자친구인 미국 R&B 가수 캐시를 과도하게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미국 매체 CNN은 17일(현지 시각) 2016년 3월 5일 로스앤젤레스(LA)의 한 호텔 복도에서 촬영된 CCTV 영상을 입수해 공개했다.

CNN 방송이 공개한 힙합 거물 션 디디 콤스의 여자친구 폭행 영상 / 연합뉴스

영상 속 콤스로 보이는 남성은 하체에 수건만 두른 채 복도로 달려 나와 엘리베이터 앞에 있던 캐시의 목덜미를 잡아 바닥으로 내팽개치고 발로 차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콤스는 바닥에서 캐시의 가방과 지갑을 챙겨 든 뒤 바닥에 쓰러져 꼼짝하지 못하고 있는 캐시를 다시 한번 발로 세게 찼다. 콤스는 캐시를 향해 수차례 발길질을 하는가 하면 캐시를 질질 끌고 객실로 다시 향하기도 했다.

이후 콤스가 캐시를 향해 물건을 집어 던지는 모습도 담겼다.

캐시의 변호사는 CNN에 “이 끔찍한 동영상은 콤스의 가학적인 행위를 한층 더 확인시켜준다”며 “(캐시) 벤투라가 이 사실을 밝히기 위해 보여준 용기와 강인함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션 디디 콤스 / 연합뉴스

콤스와 2007년부터 2018년까지 교제한 캐시는 지난해 11월 콤스를 상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하면서 소장에서 2016년 폭행 사건 당일 “콤스가 극도로 취한 상태에서 얼굴을 주먹으로 때려 눈에 멍이 들게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콤스가 당시 호텔 측의 CCTV 영상을 매수하는 대가로 5만 달러(6778만 원)를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캐시는 또 2018년 콤스에게 강간당했으며 수년간 신체적 학대와 그 밖의 여러 학대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캐시는 소송을 제기한 다음 날 콤스 측과 합의해 소송은 진행되지 않았다.

LA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콤스로 알려진 남성의 폭행 동영상 관련해 “영상에 담긴 행위가 2016년에 발생했다면 안타깝게도 폭행죄로 기소될 수 있는 시점을 지났다”면서도 “우리는 범죄 피해자나 목격자 누구든 법 집행기관에 신고할 것을 장려한다”는 성명을 냈다.

콤스는 이스트코스트 힙합을 대표하는 배드보이 레코드의 창업자로, 의류와 주류 등 분야에도 사업을 확장해 10억 달러(약 1조 3555억 원)가 넘는 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