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구하라 ‘버닝썬 게이트’ 경찰 유착 밝혀낸 핵심 인물이었다

28

그룹 카라 故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 속 경찰 유착 관계를 파헤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9일 BBC는 유튜브 등을 통해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버닝썬 사건을 취재한 강경윤, 박효실 기자를 비롯해 강간 마약 피해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는 피해자 인터뷰가 담겼다.

BBC에서 버닝썬 게이트에 대해 보도한 내용 / 유튜브 BBC News 코리아

강 기자는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된 가수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의 카카오톡 대화록을 최초 폭로한 사람이기도 하다. 강 기자는 “도대체 그 단체 카톡방에서 나오는 경찰이라는 사람은 누굴까, 그게 너무 중요했고 가장 풀리지 않는 문제였다. 구하라가 등장해서 그 물꼬를 터줬다”고 밝혔다.

구하라 친오빠인 구호인 씨에 따르면 구하라는 최종훈과 연습생 시절부터 친한 사이었고 승리, 정준영과도 어느 정도 친분이 있는 관계였다. 구하라는 그들의 단톡방 내 불법 촬영물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강 기자는 “구하라가 ‘기자님, 저 하라예요’라고 연락이 왔다”며 “자신이 도울 수 있는 부분을 돕고 싶다고 했고, 저는 솔직하게 대화록에 등장했던 경찰이 알고 싶은데, 알 방법이 없다고 얘기했더니 최종훈 씨에게 전화를 걸어 알아봐 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구호인 씨 역시 “하라는 최종훈이랑 연습생 때부터 오래 알고 지낸 친한 친구 사이였다. ‘기자님께 네가 알고 있는 사실을 그대로 이야기하라’고 설득한 걸로 알고 있다. 내가 옆에서 통화하는 걸 들었는데 동생이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네가 알고 있는 것 그대로 기자님한테 얘기를 해’라고 했다”고 전했다.

최종훈 입에서 단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규군 총경의 이름이 나올 수 있도록 설득한 인물이 바로 구하라였던 것이다.

구하라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 뉴스1

강 기자는 “구하라는 용기 있는 여성이었다. 제게 어떤 얘기를 했냐면 ‘저도 리벤지 포르노 피해자잖아요’라고 했었다”라고 말했다.

실제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의 폭행, 불법촬영 등의 혐의를 고소한 바 있다.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는 폭행 및 협박죄로 최종 유죄 판결을 받았다.

한편 승리는 2019년 폭행 사건으로 시작된 클럽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상습도박과 성매매처벌법(성매매·성매매 알선·카메라 등 이용 촬영),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등 총 9개 혐의를 받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는 여주 교도소에서 형기를 살다 지난해 2월 9일 만기 출소했다.

최종훈은 집단 성폭행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형을 선고받은 뒤 2021년 11월, 형을 마치고 만기 출소했다. 정준영은 집단 성폭행,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징역 5년 형을 선고받아 지난 3월 출소했다.

경찰 고위 관계자 지인은 대화방 멤버들과 관련된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