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년’간 안방 책임진 대표 ‘장수 프로그램’, 우리 곁 떠난다

12

26년간 시청자들의 안방 브라운관을 책임졌던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가 잠시 휴식기에 돌입한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사진 / SBS 홈페이지

연합뉴스에 따르면 24일 SBS는 시사 교양 프로그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가 오는 25일 방송을 끝으로 휴식기에 돌입한다.

SBS는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가 휴식기 동안 새 단장을 마치고 하반기 중 돌아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1998년 처음 시작해 26년이 지난 지금까지 총 1279회의 방송을 이어온 장수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각 에피소드에서는 다채로운 재능과 특기 등을 가진 사람들의 사연이 소개되어 왔으며, 가족들의 저녁 식사 시간을 활기차게 만들었다.

특히 첫 방송부터 MC를 맡아온 임성훈은 지난 23일 진행된 종방연에서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자부심이 있었다”며 “26년간 함께 해서 영광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휴식기에 돌입하기 전 마지막 방송은 오는 25일 오후 6시 40분에 시작한다.

이번 회차는 10분이 확대 편성돼 지난 26년의 세월을 추억하는 특집 방송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한편,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는 지난 1월 한차례 폐지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SBS 측은 “폐지 관련해서는 확정된 것이 없고 논의 중”이라며 폐지설을 일단락 시킨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