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멋있더라”…얼굴 천재 강동원이 ‘외모’ 보고 감탄한 여배우 정체 [인터뷰①]

3036

배우 강동원이 선배 이미숙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배우 강동원 / AA그룹 제공

강동원은 영화 ‘설계자’ 개봉을 앞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강동원은 극 중 조작된 사고 현장에 늘 존재하는 설계자 ‘영일’ 역을 맡았다.

이날 강동원은 “이번 작품을 통해 새로운 얼굴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특정 장면에서 나에게 없던 얼굴이 보였다”면서 “관객들도 ‘이 배우에게 이런 얼굴이 있었나?’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게서도 새로운 얼굴을 봤을까. 이와 관련해 강동원은 망설임 없이 이미숙을 꼽았다. 이미숙은 극 중 틈 없는 설계를 실행하는 삼광보안 팀의 베테랑 ‘재키’ 역을 맡아 강동원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영화 ‘설계자’ 스틸 속 배우 이미숙 / NEW 제공

그는 “이미숙 선배님이 차 안에 앉아서 모니터를 보는 장면이 있는데 프랑스 영화 같았다. 카메라 앵글에 잡힌 얼굴이 너무 멋있어서 감탄했다. 프랑스 영화에 나오는 배우 같더라”라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선배님과는 첫 작품이었는데 너무 즐거웠다. 선배, 후배 사이라기보다 정말 친구처럼 대해주셨다”며 “월천(이현욱)이는 아직도 선배님을 ‘언니’라고 부른다. 저도 선배님에게는 되게 편하게 이야기한다”며 웃어 보였다.

영화 ‘설계자’는 오는 29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