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이 드라마 ‘커넥션’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현장]

61

배우 지성이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으로 돌아왔다.

지성 사진 / SBS

24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신규 금토드라마 ‘커넥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문교 감독과 배우 지성, 전미도, 권율, 김경남, 정순원, 정유민, 차엽, 이강욱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커넥션’은 누군가에 의해 마약에 강제로 중독된 마약팀 에이스 형사가 친구의 죽음을 단서로 20년간 이어진 변질된 우정과 그 커넥션의 전말을 밝혀내는 중독 추적 서스펜스 드라마다.

지성은 ‘커넥션’에서 마약팀에서 에이스로 불리는 형사 장재경을 맡았다. 극 중 장재경은 누군가의 손에 납치돼 정신을 잃은 사이 억지로 몸에 투여된 마약에 중독되면서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형사 장재경을 연기했다.

이날 지성은 “드라마 ‘커넥션’을 선택한 이유가 궁금하다”라는 물음에 “작가님의 색다른 기획력과 필력에 선택하게 되었다. 전 작품들과 어떤 차별성을 들 수 있을까 고민했다. 하지만 촬영 전까지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지 예상하기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이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더 성숙하고 더 다른 에너지를 가지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마약범죄수사대 형사가 마약에 중독되는 게 새로웠다. 그 연기를 어떻게 해야 할지 궁금했다. 시나리오가 너무 좋았다. 또 여러 인물의 구성도 좋았다. 또 많은 배우의 앙상블이 궁금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24일 처음 방송된 ‘커넥션’ 1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시청률 5.7%을 기록했다.

지성 사진 / SBS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