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50명 죽이겠다” 서울역 칼부림 예고한 30대 남성, 전과 10범 이상

33


JTBC

“서울역에서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칼부림 예고 글을 올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남성은 과거 여러 차례 범죄를 저질러 전과 10범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역을 순찰하는 철도경찰 / 뉴스1

지난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4단독 이창열 부장판사는 협박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A씨(33)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법원은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에 ‘서울역에서 5월 24일 칼부림을 하겠다. 남녀 50명 아무나 죽이겠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JTBC

경찰은 24일 디시인사이드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분석한 뒤 같은 날 오후 7시 20분께 경기 고양시의 자택에 있던 A씨를 체포했다.

JTBC의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이전에도 수차례 범죄를 저질러 전과 10범 이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살인 등 강력 범죄 전과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는 인정했으나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답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TV ‘JTBC뉴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