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배우들 제치고 신인상 수상한 12살 천재배우

519

지난 5월 4일 개최된 제60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신인 여자 연기상은 ENA ‘유괴의 날’에서 주인공 최로희를 연기한 2011년생 아역배우 유나에게 그 영광이 돌아갔다.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은 ‘무빙’의 고윤정, ‘최악의 악’의 김형서, ‘마스크걸’의 이한별,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의 이이담으로 이들 중 누가 타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 유나가 수상자로 호명되자 이를 지켜보는 이들도 본인도 무척이나 놀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유괴의 날’을 본 시청자들이라면 유나의 수상이 당연한 결과라 평가하고 있다. 작품 속에서 똑부러지지만 시크한 천재 소녀 최로희 역할을 맡아 윤계상과 환상의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유나.

해당 작품을 위해 무려 5번의 오디션, 총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 자리를 꿰찰 수 있었다고 하는데 최종 캐스팅된 이유는 바로 ‘기세가 남달라서’였다고.

사실 유나는 앞서 넷플릭스 ‘지옥’과 애플tv+ ‘파친코’를 통해서 전 세계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지옥’에서는 죄인의 딸 역할을 맡았으며,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하는 ‘파친코’에서는 김민하, 윤여정이 연기한 주인공 선자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

특히나 ‘파친코’에서는 일본인을 성토하는 하숙생 아재로 인해 곤란해질 것을 예감하자 “나가달라”고 당차게 요구하는가 하면, 결국 아재가 일본 순사에게 붙잡혀 가게 되자 이를 지켜보며 눈물을 꾹 참는 모습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울렸다.

어린 나이이지만 한국인이 알아야 하는 역사에 대해 공부하는가 하면, 촬영 후에도 학원을 다니며 역사를 공부할 정도로 연기에 대한 열정과 똑부러진 성격의 유나. 지난해 전교 회장직을 맡을 정도로 리더십도 남달랐다고 한다.

나이는 어리지만 ‘항상 궁금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배우로서의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던 유나, 백상예술대상에서 “앞으로 ‘좋은 연기’하는 ‘좋은 사람’이 되겠다”라는 멋진 멘트로 수상소감을 마무리, 앞으로가 더욱더 기대되는 배우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