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의가 아니었다”…’혐한 논란’ 장위안, 입국하자마자 말을 바꿨다

14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이 자신의 틱톡 방송에서 했던 혐한 발언에 대해 “본의가 아니었다”며 해명했다.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 / 뉴스1

28일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은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방금 장위안이 영상을 올렸다”며 “이번 건은 영상화하는 것보다는 문장으로 그의 말을 전해드릴까 한다”고 영상을 캡처한 사진과 장문의 글을 올렸다.

쉬는시간에 따르면 장위안은 “방금 한국에 도착해서 일을 하려 했는데 팀원에게서 한국 실시간 검색에 올랐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한국 3대 언론이 다 언급을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너무 큰 충격을 받았다. 그 말들이 내 본의는 아니었기 때문이다”라며 “수많은 한국에서의 업무 계획과 기회가 모두 취소됐다고 들었다”고 심정을 밝혔다.

계속해서 장위안은 “시간을 좀 달라. 내 진짜 속마음을 표하고 싶다”며 “동시에 내가 고수하는 한 가지 원칙은 ‘양국의 민간 관계가 더욱 좋아지길 바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장위안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서 묻겠다”고 말한 바 있다.

중국 인플루언서 장위안 / 유튜브 채널 ‘쉬는시간’

그는 “명나라·송나라 때의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을 가서 한 번 돌아보겠다. 시찰 나온 느낌으로 도시와 왕궁을 다니며 중국 남자 복장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 “K팝 걸그룹 ‘아이브’의 신곡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이 중국의 만인갱을 연상시킨다. 실수라면 해명해라” “한국인을 아무나 붙잡고 확인해서 3, 4대를 거슬러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다”라는 발언을 이어 나갔다.

장위안은 “한국 언론이 맘대로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 오히려 보도되길 원한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나 실제 보도로 이어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한 듯 한국 입국 후 입장을 바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