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억 재력가인데 딸들에게 유산 안남긴다는 톱스타

28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창력의 소유자로 ‘희야’, ‘비와 당신의 이야기’, ‘안녕이라고 말하지 마’ 등의 명곡을 히트시킨데 이어 다바면으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가수 이승철.

2007년 2살 연상의 사업가인 지금의 아내와 재혼했는데, 한 번의 결혼 실패 후 새로운 가정을 꾸린 그는 불교계를 대표하는 스타였으나 결혼 후 기독교로 개종하는 등 가정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 왔다.

난 누나를 우러러보고 존경한다.

해외에 나가면 통역도 아내가 다 해주는가 하면, 자신이 운영하다 망한 회사도 아내가 나타나서 모든 정산과 앨범 계약까지 다 정리해주는 등 아내가 없으면 거의 뭘 못할 정도라고.

덕분에 불교 관계자에게 ‘불교계의 큰 손실’이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는 그는 지난해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누나를 존경한다’라는 말로 아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두 딸의 아버지이기도 한 그는 최근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딸들에게 자신의 재산을 유산으로 물려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전했다. 자녀들에게 돈을 남겨주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는 그.

아내와 자신이 번 돈은 죽을 때까지 본인들을 위해 쓰고, 기부할 것이라고. 대신 공부라는 유산은 남겨주고 싶어서 유학자금은 얼마든지 지원해 줄 것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하지만 우리의 MC 신동엽은 “딸들이 70대까지 전 세계 유학 다니면?”이라는 예리한 농담으로 모두에게 웃음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