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지하철서 갑자기 쓰러진 20대 청년의 생명 구한 간호사를 찾습니다”

25

인천교통공사

지하철을 타고 가던 20대 남성이 갑자기 쓰러졌다. 그때 마침 같은 지하철을 타고 있던 여성 간호사가 달려와 신속하게 대응하며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지난 30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10시 9분께 인천도시철도 1호선 동수역 상선 승강장에 도착한 열차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했다.

기관사로부터 긴급 연락을 받은 종합관제실 관제사가 즉시 역 직원에게 구급장비를 휴대하고 출동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는 사이 같은 열차에 타고 있던 30대 여성간호사가 안내방송을 듣고 환자 발생 칸으로 이동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인사이트

인천교통공사

이어 도착한 동수역 직원과 함께 자동제세동기(AED)를 사용해 응급조치를 이어갔다.

약 13분간 열차를 정차시킨 상태로 119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환자가 의식을 찾을 수 있도록 상태를 관찰했다.

다행히 쓰러진 청년은 병원으로 옮겨져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또한 열차 지연에도 지속적인 안내방송과 승객들의 협조 및 이해가 더해지며 단 한 건의 항의도 없이 일단락 됐다는 후문이다.

인천교통공사

고객의 생명을 구하는데 가장 큰 공을 세운 30대 여성간호사는 119구급대에게 환자를 인계한 뒤 홀연히 현장을 떠났다.

이에 인천교통공사는 이 시민을 찾아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성완 인천교통공사 사장은 “매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및 제세동기 사용법을 교육하는 것은 물론 공사가 운영하는 인천 1·2호선과 서울 7호선 인천·부천 구간 모든 역사에 자동제세동기(AED)를 비치하고 있다”며 “생명을 구하고 홀연히 떠난 의인을 반드시 찾아 감사의 마음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