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집단성폭행범 옹호한 여학생, 현직 ‘경찰’…게시판 완전 난리났다

55

YouTube '백종원' 

방송인이자 요리연구가 그리고 기업 ‘더본코리아’ 대표인 백종원이 방문해 유명해진 경북 청도 한 식당에 일하는 직원이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주동자라는 폭로가 나왔다.

해당 식당 점주의 아들도 이를 인정한 가운데, 이 성폭행 주동자와 그 친구들을 옹호·두둔했던 여성이 ‘현직 여경’이라는 점이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

시민들은 파렴치한 행위를 한 이가 국민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 그것도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경찰이라는 점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2일 OO경찰서 게시판에는 “OOO 경장을 당장 퇴출시켜라”라는 내용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

OOO경장은 2004년 경남 밀양의 남자 고등학생 44명이 1년간 한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사건(영화 ‘한공주’ 모티브 사건)에서 성폭행범들을 옹호하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당시 고3이었던 O경자은 싸이월드 미니홈피 방명록에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잘 해결됐나? 듣기로는 3명인가 빼고 다 나오긴 나왔다더만… X도 못생깃다드만 그년들 ㅋㅋㅋㅋ 고생했다 아무튼!”이라고 썼다.

해당 글은 당시 캡처돼 전국을 들썩이게 했다. 그리고 약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따금 재조명되고 있다.

O경장은 2010년 경찰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현재까지 경남 지역에 근무 중이다. 경찰이 된 뒤 이따금 온라인에서 자신을 둘러싸고 논란이 되자 한차례 개명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가정도 꾸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는 보배드림, 더쿠, 여성시대, 인스티즈, 에펨코리아, 엠엘비코리아, 웃긴대학, 클리앙, SLR, 개드립, 사커라인 등 진보·보수·남초·여초를 가리지 않고 비판이 쏟아지자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사과문에는 “철모르고 올린 글이지만 피해자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당시의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하지만 시민들은 “경찰직에서 물러난다는 얘기가 없다. 그럼 ‘진짜 반성’이 아니라 악어의 눈물”이라며 사과문은 없던 것으로 치고 있다.

시민들은 O경장을 두고 “지금이라도 경찰을 떠나라”, “피해자는 지금도 좌절하며 지낸다, 네가 경찰이라는 건 말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그가 근무 중인 경찰서에 항의 전화도 이어지고 있다. 민원도 쏟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한편 최근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에는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의 주동자가 청도 한 식당에서 일하고 있다는 사실이 폭로됐다.

채널 운영자는 “사건의 주동자를 찾는 데 시간이 굉장히 오래 걸렸다”며 “사건의 가해자들끼리는 여전히 SNS를 ‘맞팔로우’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맛집으로 알려져 돈을 끌어모으고 있다. 해당 가게에서는 아르바이트생이라고 꼬리 자르기 한다. 주동자는 현재 돈 걱정 없이 딸을 키우고 있다더라”라고 주장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