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훈 감독, 마지막 암시 후 잠적…“언론사들 도움 필요하다”

14

신성훈 감독이 마지막을 암시한 뒤 이틀째 잠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성훈 감독 / 라이트컬처하우스 제공

4일 신 감독이 대표로 있는 라이트컬쳐하우스에 따르면 신 감독이 ‘혼자 떠난다’는 극단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기고 이틀째 잠적 중이다.

신 감독은 평소 같은 소속사 직원들에게 “하루하루 천국과 지옥을 가는 듯 한 인생을 사는 게 너무 힘들고 사람에게 받은 상처가 너무 많다”, “그 상처 또한 하소연 하기란 쉽지 않았다” 등의 발언을 자주 해왔던 것으로 알려져 걱정을 사고 있다.

이에 소속사 측은 “며칠간 휴대폰 전원이 끊긴 적이 없는 감독님이신데 너무 걱정되고 찾을 수 있는 방법이 없어서 언론사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손을 내밀었다.

이어 “최근 신 감독이 작품으로 약 2년 만에 겨우겨우 영화 팬들과 만나게 됐는데 안타까운 상황이다. 너무나도 어렵게 세계적인 작은 거장이 되셨는데 갑자기 세상을 떠나게 된다는 소식이 들려오면 마음이 찢어질 듯 아플 거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신 감독은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81관왕을 거머쥔 단편영화 ‘짜장면 고맙습니다’에서 연출과 각본을 맡아 이름을 알렸다.

‘짜장면 고맙습니다’는 지난 2022년 10월부터 미국 할리우드 영화제 ‘할리우드 블루버드 영화제’에서 ‘베스트 감독상’과 ‘베스트 드라마상’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81관왕을 휩쓸면서 한국영화의 작은 울림을 주며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받아 온 바 있다.

최근에는 해외 영화제 ‘걸리 국제 영화제’에서 베스트 작품상을 수상하면서 81관왕을 거머쥐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