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랑 이름이 같아서 대표 딸로 오해받아 억울했다는 배우

35

2013년 데뷔했지만 아직 대중에게는 낯선 배우 이열음, 독특한 이름 덕분에 그녀의 얼굴은 몰라도 이름은 한 번쯤 들어보신 분들이 계실 터.

본명은 이현정이지만 신인 시절 소속사 대표가 ‘열음’이라는 예명을 정해주었다고 하는데, 마침 소속사 이름이 열음엔터테인먼트이다 보니 아버지가 대표가 아닌가 하는 오해를 받기도 했었다고.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었고, 회사를 설립할 당시부터 ‘열음’이라는 이름을 누군가에게 주고 싶었던 대표의 뜻이었다고 하는데, 덕분에 배우 이열음이라는 좀 더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열음은 고등학생이던 2013년 JTBC ‘더 이상은 못참아’에서 아빠의 외도를 막고 가정을 지키려는 당찬 여고생 역할을 맡아 배우로 처음 데뷔했으며, 이듬해 tvN ‘고교처세왕’에서는 서인국을 짝사랑하는 여고생 역할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몬스터’, ‘대장금이 보고 있다’, ‘간택’ 등의 다양한 작품에서 배우로 활동을 이어왔으나 대중에게는 낯선 배우였던 그녀, 한재림 감독의 ‘더 킹’과 ‘비상선언’에 연이어 출연했는데, 최근 세 번째 함께한 작품인 넷플릭스 ‘The 8 Show’가 공개되었다.

‘The 8 Show’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배진수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원작에서는 남성이었던 4층 참가자가 실사화 되면서 여성 캐릭터로 변경되었고 이를 이열음이 맡게 된 것인데, 중간층인 4층에 거주하는 김양은 자신의 이득을 위해 기꺼이 힘있는 자들과 손잡고 다른 사람들을 속이는데 앞장서는 캐릭터.

사랑스럽고 예쁜 얼굴 뒤로 이기적인 면모를 숨긴 김양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전 세계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한 이열음. ‘The 8 Show’는 지난 10년간 쌓아온 연기 내공이 드디어 빛을 발하는 그녀의 대표작이 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