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대니구 부모님 공개…직업, 러브스토리 관심 폭발

1411

‘나혼산’ 대니구의 부모님이 공개되자마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대니구가 부모님의 환갑을 기념하는 감동적인 여행을 선보였다. 방송은 전주 대비 소폭 상승한 시청률 6.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대니구의 부모님은 연세대학교 화학과 동기로 만나 대학원에서 사랑을 키웠으며, 이후 결혼해 미국 시카고로 유학을 떠나 박사 과정을 밟던 중 대니구를 출산했다. 현재 어머니는 필라델피아의 한 대학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며, 아버지는 화학 관련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방송 초반 대니구는 부모님을 위한 특별한 계획을 세우며 분주하게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인생에서 처음으로 김밥을 만들어 부모님께 도시락을 선물했고, 부모님은 대니구가 정성스럽게 준비한 김밥에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대니구는 부모님을 위해 단골 테일러 숍에서 맞춤 커플 슈트를 준비하는 등 세심한 배려를 보여주었다.

이어 한복 대여점에서 빌린 한복을 입고 부모님과 함께 경복궁을 찾았다. 대니구의 가족은 그곳에서 볼에 뽀뽀를 하며 사진을 찍었는데, 이는 그들이 한 살 때부터 매년 찍어온 가족사진의 연장선이었다. 이들은 한국에서의 소중한 순간을 사진으로 남기며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대니구는 부모님에게 “난 한국에 있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전하며 한국 생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의 부모님도 이러한 아들의 결정에 미소를 지으며 따뜻한 반응을 보였다. 대니구는 어린 시절 인종차별을 경험한 것을 언급하며, 현재 한국에서의 생활이 자신에게 더 잘 맞는다고 밝혔다.

방송 중반 대니구는 부모님을 위한 환갑 이벤트를 준비했다. 그는 식사 중 잠시 자리를 비우며 부모님을 위한 케이크를 가져왔고, 깜짝 이벤트에 부모님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대니구는 손편지를 통해 “행복한 어린 시절을 줘서 고맙다. 무뚝뚝하고 표현을 잘 못해서 미안하다. 이제 나한테도 기대도 된다”고 전하며 부모님과 감동의 포옹을 나눴다.

대니구 손편지에 눈물 흘리는 장면 / MBC ‘나 혼자 산다’
부모님 장면에 눈물 흘리는 대니구 / MBC ‘나 혼자 산다’

대니구는 방송을 통해 “부모님과 시간을 많이 보내지 못했다는 것을 깨달았다. 건강한 부모님과 함께한 오늘 하루가 너무 소중했고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방송 말미에는 부모님이 대니구에게 손편지를 남겼다. 부모님은 “이렇게 귀한 아들이 있어 감사하다”며 눈물 속에 아들에게 고마움과 사랑을 전했다. 이 장면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며,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렸다.

대니구의 부모님과의 환갑 기념 여행은 단순한 가족 여행이 아닌, 그들 가족의 오랜 역사와 사랑을 보여주는 특별한 시간이었다. ‘나 혼자 산다’는 이번 에피소드를 통해 대니구의 따뜻한 가족애를 생생하게 전달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1
1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