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어머니 암 수술비 쾌척했다는 선행의 여왕

59

가수 장윤정의 따뜻한 마음씨가 다시 한번 화제다. 최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가수 박서진은 선배 장윤정의 미담을 공개했다.

박서진은 어릴 적부터 장윤정의 열혈 팬이었다고 한다. 그는 직접 장윤정의 콘서트 티켓을 구매해 관람하기도 하고, ‘리틀 장윤정’이라는 타이틀로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후 또 다른 프로그램에서 멘토와 멘티로 만나 3개월 동안 노래 레슨을 받기도 했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박서진이 공개한 장윤정의 도움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박서진의 어머니가 자궁경부암 3기로 투병 중일 때, 장윤정은 이 사실을 방송에서 듣고 직접 치료비를 지원하겠다고 나섰던 것이다.

방송 작가를 통해 박서진의 계좌를 알아내 어머님의 병원비를 지원했다는 장윤정. 박서진의 어머니는 최근 완치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정의 이러한 미담에 방송에 함께 출연한 백지영도 감동을 받았다. 그는 “장윤정은 나보다 나이가 어린데 언니 같다”라며 존경을 표했다.

한편, 장윤정은 평소 다양한 선행을 펼치는 것으로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대표적인 스타로 알려져 있다. 남편 도경완과 함께 사회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기부와 봉사를 하고, 최근에는 아이들까지 기부 활동에 이름을 올리며 온 가족이 세상을 따뜻하게 바꾸는데 동참해 연예인 가족의 영향력에 대한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