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디자이너의 ‘나쁜 손’에 대처하는 대세 가수의 자세

92

펜디 패션쇼 참석한 안유진 그런데…

걸그룹 아이브(IVE)의 리더이자 명품 브랜드 펜디(Fendi)의 앰배서더인 안유진이 최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173cm의 키를 자랑하는 안유진은 이번 행사에서 노란색과 베이지색이 조화로운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고, 베이지색 하이힐 샌들을 매치해 우아하고 세련된 모습을 선보여 팬들의 탄성을 자아냈는데요.

그러나 이번 행사에서 주목받은 것은 단지 안유진의 패션만이 아니었습니다.

펜디의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인 킴 존스와 함께 포토월에 선 안유진, 킴 존스가 안유진의 골반에 손을 올리고 사진을 찍는 모습이 포착되어 논란이 되었는데요.

이후 킴 존스가 손을 거두는 과정에서 안유진의 허리를 쓸어올리는 모습도 보여 팬들의 분노를 유발하고 있습니다. 해당 영상은 현재 각종 SNS와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더욱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중입니다.

대부분의 팬들은 킴 존스의 과한 스킨십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일부는 다른 문화권에서는 이런 행동이 친근감의 표시일 수도 있다고 언급하면서 다양한 의견이 오가고 있는 중인데요.

무엇보다 당황하지 않고, 일말의 표정 변화 없이 자연스럽게 촬영을 마친 안유진이야 말로 프로 중에 프로라는 평을 받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