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자’라는 오해 속에 5년간 쉬었던 아역 출신 배우가 털어놓은 진심

414

42년 차 배우 이민우 근황
5년간 휴식기 가진 이유
아역 배우 출신의 고충 토로

출처 :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배우 이민우가 5년간 잠적했던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8일 채널A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에는 아역 배우부터 시작해 42년 차 배우가 된 이민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민우는 “정말 저도 쉬지 않고 일을 했다. 한 달 이상 쉬어본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저 자신에 대한 문제로 사상누각의 느낌이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민우는 “학교생활도 거의 없었다. 20살, 30살, 40살이 됐는데 ‘이대로 가다가는 내게 큰 문제가 생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회사에 양해를 부탁하고 일단 멈춰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휴식기의 이유를 밝혔다.

출처 : 엄마의 여행 고두심이 좋아서
출처 : 작은 아씨들

또한 그는 “그때는 ‘기초나 기본이 없었던 것 같다’는 생각이 깊게 들었다. 연기자로서도 그렇고, 가장 중요한 건 사람으로서도 유년기, 청소년기, 청년기 사람이 겪어가야 할 부분들이 기초와 기본이 되는 건데 저는 그걸 무시하고 어른의 세계에 먼저 가 있었다”라고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했다.

아역 배우 활동부터 시작해 오랜 시간 연예계 생활을 이어온 이민우는 40대에 접어들어 더욱 힘든 시간을 갖게 됐다.

이에 이민우는 “‘너 지금 미쳤다’, ‘정신병원 가봐야 할 것 같다’ 등 욕 많이 먹었지만, 정신병원에 갈 문제는 아니었다. 제가 어디 가서 연기자라고 말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일을 할 수가 없었다. 그러다 보니까 5년이 지나갔다”라고 설명했다.

솔직하게 심정을 털어놓은 이민우에게 고두심의 진심 어린 응원이 이어졌다.

출처 : 뉴 논스톱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고두심은 “지금까지 배우 생활 쭉 해왔으니 하던 대로 하면 될 것 같다. 잠깐의 공백이야 누구든지 있을 수 있고 또 자의에 의한 공백기는 굉장히 값진 시간이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우리 삶에는 지금 이 순간이 중요하다. 이 순간, 이 현실을 받아들이고 어떻게 잘 버티냐가 중요하다. 살아가는 것이 곧 살아 내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민우는 지난 1980년, 아역 광고 모델로 데뷔해 MBC ‘조선왕조 500년’을 통해 정식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