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실패로 3억 빚졌던 디자이너, 이걸로 빚 청산 완료했다는데요

239

디자이너 황재근 ‘특종세상’ 출연
‘복면가왕’으로 빚 전부 청산해
지금까지 1,000개 넘는 가면 만들어

출처 : instagram@zquun / 뉴스1
출처 : 심야신당

디자이너 황재근이 23일 방송된 TV조선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그는 방송에서 힘들었던 과거부터 현재 생활까지 공개했다.

황재근은 홍익대학교에서 도예학을 전공하고 벨기에에 있는 세계적인 패션 학교 중 하나인 앤트워프 왕립예술학교에서 유학 생활을 했다.

그는 어머니를 회상하며 당시를 떠올렸다. “어머니도 결혼하시기 전 패션 디자이너셨다, 어머니가 막내아들인 저를 되게 아끼셨다”라며 말했다.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어도 유학을 보내주셨고, 많진 않았지만, 생활비도 보내주셨다”고 유학 시절을 이야기했다.

출처 : instagram@zquun
출처 : instagram@zquun

앤트워프 왕립예술학교를 졸업한 후 황재근은 자신만의 브랜드를 런칭했다. 하지만 모두 실패해 빚더미에 앉게 되었고 빚 독촉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하기도 했다며 말했다.

“브랜드를 하려면 패션쇼, 사무실, 쇼룸 랜탈도 해야 하는 데 돈이 없어서 다 대출받았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는 카드대출, 보험 대출 다 받아서 더 이상 받을 게 없었다, 옷이 많이 안 팔려서 뉴욕, 홍콩, 싱가포르, 이탈리아 다 갔는데 결국 못 갚아서 부도났다”며 당시 상황을 이야기했다.

당시 황재근은 3억 원 정도의 빚이 있었다. ‘복면가왕‘에서 가면 만드는 일을 하면서부터 갚아나가기 시작했는데, 그는 “가면 만드는 일을 6, 7년 정도 했고 1,000개 넘게 만들었다, 그걸로 유명세를 얻게 되면서 디자인 관련 프로그램들이나 광고, 디자인 협업 등 여러 가지를 하게 됐다”며 현재는 빚을 다 청산했다고 밝혔다.

출처 : instagram@zquun
출처 : 마이 리틀 텔레비전

황재근의 집도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그는 “집이 갤러리 같기도 하고 카페 같기도 한 걸 좋아하는 편이다”고 말했는데 황금빛과 프랑스, 영국의 빈티지 가구가 많은 모습이었다.

그는 과거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3’, ‘마이 리틀 텔레비전‘, ‘나 혼자 산다‘ 등에 출연하기도 했으며 현재는 브랜드 ‘ZEQUUN’을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브랜드와 콜라보나 패션위크 참석 등의 일상을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