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이 현모양처였는데 전설의 킬러가 된 사연

201

아마 넷플릭스에서 ‘더 글로리’에 이어 새로운 열풍을 이어갈 한국 작품으로는 3월 31일 공개되는 전도연이 원톱 주연을 맡은 ‘길복순’이 아닐까 싶은데요.

업계와 회사에서는 알아주는 전설의 킬러이지만, 집에선 일보다 사춘기 딸을 키우는 게 더 어려운 싱글맘인 길복순의 죽고 또 죽이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입니다.

믿고 보는 배우 전도연의 킬러 변신 소식은 물론 설경구, 구교환, 이솜 등의 배우들이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제작 초기부터 많은 관심을 받은 ‘길복순’,  드디어 정식 공개만 앞둔 상황인데요.

이 이야기가 탄생하게 된 계기가 매우 흥미롭습니다. 전도연은 과거 인터뷰를 통해 ‘현모양처가 꿈’이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난 3월 28일 방영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도 이와 같은 이야기를 전했는데요.

우연히 잡지 사진을 찍은 것을 계기로 배우가 되었으며 “배우라는 직업은 언제든지 그만둘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는 전도연, 하지만 충무로를 대표하는 여배우에서 ‘칸의 여왕’으로 등극하게 되었는데요.

‘길복순’을 연출한 변성현 감독은 전도연이 과거 ‘현모양처가 꿈’이라고 밝힌 인터뷰를 보고 각본을 쓰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길복순’은 애초부터 전도연을 위한 작품으로 기획된 것인데요.

어느덧 배우 데뷔 32년 차인 전도연, 배우이자 대선배이지만 집에선 아이를 뒷바라지하는 엄마로서 성장하고 있으며, 아이를 통해 또 다른 것들을 배우며 알아가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런 모습이 길복순에게도 있으며, 킬러로서 작품을 끌어가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지만,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 치열하게 찍었다며 작품과 자신의 연기에 대한 자부심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어떤 배우로 남느냐가 아니라 어떤 배우로 보여주고 싶은지를 생각하면 ‘앞으로 또 어떤 작품을 할지 기대가 되는 궁금한 배우’가 되는 것이 꿈이라는 전도연, 앞으로도 멋진 연기 오래오래 보여주시길 기대하겠습니다.

길복순 감독 변성현 출연 전도연, 설경구, 김시아, 이솜, 구교환 평점 8.4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