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연예인이 고현정 이기고 미스코리아 1등 차지했던 이유

315

1970년생으로 올해 54살인 배우 오현경은 나이를 뛰어넘는 동안 미모로 많은 이의 부러움을 사고 있는데요.

오현경은 과거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동안 관리 비결에 대한 질문을 받자 “10년 동안 저녁을 금식했다. 운동도 일주일에 4번 엄청 열심히 한다”라며 젊음을 유지하기 위한 꾸준한 노력을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오현경은 SNS를 통해 운동 중인 사진을 공개하며 완벽한 몸매 뒤에 숨어있던 디테일한 식이요법 및 운동 방법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그는 “젊음을 유지하기 위해 나름 운동을 열심히 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한편 오현경은 계원예술고등학교 2학년 재학 중에 광고 모델로 데뷔했으며 이후 KBS 드라마 ‘사랑이 꽃피는 나무’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활동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또한 그는 단국대학교 연극영화과 1학년 시절 미스코리아에 출전해 1등 진(眞)으로 선발되기도 했습니다. 당시 2등 선(善)은 배우 고현정이 차지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오현경은 과거 한 예능에서 미스코리아 당시를 언급하며 “운이 좋았다”고 겸손하게 말한 바 있는데요. “그때 미스코리아 선도 예뻤지만, 진이었던 오현경 씨에게는 품격 있는 동양미가 있었다. 그때나 지금이나 하나도 변한 게 없다”라고 칭찬하며 1등을 한 비결을 묻자 오현경은 “다른 건 없고 나에게는 무대빨이라는게 있었다”고 고백하며 부끄러워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오현경은 2009년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에 출연한 뒤 제2의 전성기를 누리며 지금까지 활발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는데요.

2021년에는 KBS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차연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으며, 지난해 10월에는 JTBC 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 출연해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

↓↓↓↓↓↓↓↓↓↓↓↓↓↓

어제 봤던 그 드라마 다시 보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