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도 당했다…“외국인만 받아”…제니, 행사에서 터진 ‘갑질’ 논란에 최악의 위기

620

이효리도 당했다…“외국인만 받아”…제니, 행사에서 터진 ‘갑질’ 논란에 최악의 위기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이효리와 블랙핑크 제니가 참석한 오픈 행사에서 뜻밖의 해프닝이 벌어지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오래 인사 못 했어요”

Calvin Klein
Calvin Klein

2023년 5월 10일 서울 성수동 한 카페에 마련된 제니 포 캘빈 클라인(JENNIE FOR CALVIN KLEIN) 캡슐 컬렉션 팝업스토어 오픈 행사장에서는 브랜드 앰버서더인 제니와 협력해 디자인한 한정판 제니 포 캘빈클라인이 소개됐습니다.

평소 제니의 캐주얼한 의상 스타일에서 힌트를 얻은 캘빈 클라인은 이날 행사에서 속옷 세트, 데님, 티셔츠 등을 선보였습니다.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이에 맞춰 캘빈 클라인 글로벌은 제니와 최근 활동 재개에 나선 이효리를 비롯해 국내외 연예계 스타와 인플루언서 등을 다양하게 불러 포토콜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캘빈 클라인 글로벌은 식케이, 황소윤, 권영득, 권영돈, 김건우, 이호정, 신예은, 차주영, 로운, 황인엽, 카즈하를 비롯해 홍콩 아이돌,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의 가수와 배우, 중국과 미국, 베트남 인플루언서 등 20여 명을 참석 예정자로 사전 공지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현장에 간 60여 매체의 사진기자들은 기가 막힐 수 밖에 없었다는 전언, 현장에 다녀온 한 매체는 “좁은 야외 행사장에 국내 사진기자들을 위한 자리는 고작 10여석이 마련됐고, 그나마도 절반 이상이 외신기자들에게 배당됐다”라고 전했습니다.

무리하게 사진을 찍으려 했다가는 자칫 사고가 날 수 있는 현장이었다고 증언한 매체는 “결국 기자들은 오랜만에 나선 이효리도, 몸이 열개라도 모자랄 제니 사진도 포기하고 돌아서야 했다”라고 부연했습니다.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같은 날 제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장 사진을 직접 공개했습니다.

제니는 “위험할까봐 오래 인사 못 했다”라면서 “고마워요 블링크”라고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이에 매체는 “제니 역시 일부러 자신을 보기 위해 찾아온 팬들에게 인사하기에는 적당한 장소가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날 참석한 스타들은 또 얼마나 아쉬웠을까. 멋진 사진을 기대하며 공들여 한껏 꾸미고 왔건만, 결국 사진 한 장 나오지 않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장사만 하고 서비스는 나몰라라?

트위터
트위터

앞선 2023년 4월 29일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루이비통이 서울 한강 잠수교를 막아놓고 첫 프리폴(pre-fall) 패션쇼를 열었을 때에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루이비통의 해당 패션쇼를 언급한 매체는 “정호연을 비롯한 국내외 모델들이 그날따라 더 세찼던 강바람을 맞아가며 긴 잠수교 런웨이를 하는 현장에 한국 사진기자들을 위한 배려는 아주 ‘티끌처럼’ 있었다”라고 회상했습니다.

매체는 이어 “시민들의 불편에도 차량을 막아 진행한 잠수교 패션쇼 역시 ‘루이비통’의 자기 만족을 위한 행사였을 뿐”이라고 짚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캘빈 클라인은 제니를 비롯해 방탄소년단(BTS) 정국 등을 글로벌 앰버서더로 발탁하며 홍보와 마케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 K팝 스타들과의 협력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매체는 이를 거론하면서 “그런데 캘빈 클라인은 한국에서도 가장 핫하다는 성수동에 팝업행사장을 열면서 정작 한국 사진기자들은 외면한 채 외신기자들 자리만 잡아놨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매체는 “누구를 위해서, 누구 보라고 행사를 한 걸까 의문이 드는 대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Calvin Klein
Calvin Klein

매체는 “글로벌 브랜드가 한국에서 행사를 하면서도 정작 한국인들을 위한 배려는 찾아보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라고 해석했습니다.

매체는 “K팝 스타는 필요하고, 한국 소비자들의 지갑을 공략하기 위해 패션쇼며 팝업스토어는 열지만 그게 전부”라면서 “그들의 시선은 여전히 ‘한국이 아시아 어디에 있어요?’라고 묻는 60년대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은 아닐까”라고 되물었습니다.

보도 말미 매체는 “그건 장사만 하고 서비스는 나몰라라 하는 올드한, 안하무인격 ‘갑질’일 뿐”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날을 더욱 뜨겁게 만든 ‘두 사람’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5세인 이효리는 2023년 5월 10일 서울 성수동에서 열린 캘빈클라인 서울 팝업스토어 행사에서 셔츠의 단추를 과감하게 풀어 브랜드의 속옷이 보이도록 패션을 연출해 아찔한 스타일을 선보였습니다.

미니스커트를 착용한 채 등장한 이효리는 실버 주얼리와 화려하게 반짝이는 부츠를 신어 시간이 지나도 여전한 패션 감각을 자랑했습니다.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과 시스루뱅 헤어스타일로 물오른 미모를 자랑한 이효리는 운동으로 가꾼 탄탄한 몸매로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1996년생으로 올해 28세인 제니는 매끈한 어깨와 잘록한 허리가 고스란히 드러나는 캘빈클라인의 보라색 미니 원피스를 입고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원피스와 같은 색으로 맞춘 네이키드 울프의 킬힐을 신고 한쪽 팔목에 뱅글을 매치한 제니는 머리카락을 얇게 땋아내리고 보라색 리본을 달아 사랑스러움을 더했습니다.

특히 이날 선보인 다이아몬드 장식 뱅글은 제니가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또 다른 브랜드 샤넬의 제품으로, 팔찌 하나의 가격이 무려 1,980만 원인 것으로 확인돼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