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 치마를…” 여가수가 고백한 충격적인 학창시절 성추행 경험

347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 근황
유튜브 ‘그냥 조현영’ 영상
성추행 경험 고백해 눈길

출처 : Youtube@그냥 조현영
출처 : Youtube@그냥 조현영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다양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전해 화제다.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그냥 조현영’에는 ‘이제는 말할 때가 된 거 같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조현영은 집에서 제작진을 맞이했고, 과거 영상 중 ‘키스 마크’ 논란이 번졌던 것에 대해 해명했다.

조현영은 “그거를 보고 키스 마크로 생각하는 사람의 눈이 잘못된 거다. 누가 봐도 다쳐서 밴드 붙인 거잖아”라며 고데기에 데인 사실을 밝혔다.

이어 식사하던 제작진은 조현영에게 “바바리맨 본 적 있냐?”라고 질문했다.

출처 : Youtube@그냥 조현영
출처 : Youtube@그냥 조현영

이에 조현영은 “아이스께끼를 당한 적이 있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현영은 “학교에 버스를 타고 다녔는데 지각한 날이다. 그래서 샛길로 가고 있었는데 앞에 우리 학교 학생 두 명이 걸어가고 있더라. 그런데 뒤에서 뛰는 소리가 들리더라. 누가 늦어서 뛰나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현영은 “내 앞에서 발소리가 멈추고 누가 교복 치마를 180도로 허리까지 올리더라. 1초 정도 그랬다”라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이어 “그러고 도망갔는데 아직도 인상착의가 기억난다. 주황색 민소매에 크로스백을 메고 반바지와 목양말을 신었다. 그때 정신이 들어서 욕하면서 소리를 질렀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Instagram@cho_hyunyoung
출처 : Instagram@cho_hyunyoung

조현영은 “앞에 여학생들이 있었는데 날 이상한 사람으로 보더라. 치마 들어 올린 사람은 이미 도망가고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조현영은 “아직도 기억난다. 그리고 내가 여고에 다녀서 그런지 바바리맨도 유명했다. 바바리맨에게는 놀란 반응을 하면 안 된다”라며 본인 경험담과 조언을 전했다.

한편 조현영은 지난 2009년 레인보우로 데뷔했으며, 2016년 해체 수순을 밟았다.

하지만 현재까지도 멤버들과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가수 및 배우로도 활동 중이다.

최근 유튜브 ‘그냥 조현영’으로 솔직한 입담을 선보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