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후 시사회 등장한 김선호가 마이크 잡자마자 꺼낸 말

305

배우 김선호
영화 ‘귀공자’ 제작보고회 참석
첫인사에서 사생활 논란 사과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2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귀공자’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박훈정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호, 강태주, 김강우, 고아라 등이 참석했다.

김선호는 마이크를 잡자, 첫인사에서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어 “많은 분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 박훈정 감독님과 배우분들, 스태프분들의 노고 끝에 만들어진 ‘귀공자’가 첫선을 보이는 자리다. 그만큼 많이 노력하셨고, 저도 최선을 다해서 촬영했다. 잘 부탁드린다”는 말을 남겼다.

앞서 김선호는 지난 2021년 10월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 중 사생활 논란에 휩싸이면서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출처 : 갯마을 차차차
출처 : instagram@seonho__kim

‘갯마을 차차차’의 종영 일에 논란이 커졌으며 이에 따라 출연 배우들은 모두 인터뷰를 취소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후 김선호는 KBS2 ‘1박 2일’, 영화 ‘도그데이즈’ 등에서 하차했다.

김선호의 전 연인 A씨는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으며 임신 소식을 알리자, 낙태를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김선호 지인들의 잇따른 증언과 폭로가 공개되면서 대중의 시선도 점차 변해갔다.

A씨는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며 “그 분에게 사과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더 이상 우리 두 사람의 일로 논란의 확대 및 재생산은 원치 않는다”는 글과 함께 폭로 글을 삭제했다.

출처 : 뉴스1
출처 : 뉴스1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