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강호동이 가장 무서워했다던 여배우 근황

328

배우 김혜윤이 최근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30인’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포브스는 매년 예술을 비롯해 마케팅과 금융 등 10개 분야에서 눈에 띄는 젊은 인물을 지역별로 30명씩 선정해 오고 있는데요. 지난해 개봉한 ‘불도저에 탄 소녀’에서 보여준 연기력이 이번 선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불도저에 탄 소녀’는 갑작스러운 아빠의 사고와 살 곳마저 빼앗긴 채 어린 동생과 내몰린 19살의 혜영이 자꾸 건드리는 세상을 향해 분노를 폭발하는 현실 폭주 드라마인데요.

김혜윤은 지난해 7월 제21회 뉴욕 아시아 필름 페스티벌(NYAFF)에서 해당작으로 스크린 인터내셔널라이징 스타 아시아 어워드(라이징 스타상)을 수상하며 미국에서도 연기력을 입증 받았는데요.

청룡영화상, 대종상,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에서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는가 하면 황금촬영상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안았습니다. 

불도저에 탄 소녀 감독 박이웅 출연 김혜윤, 박혁권, 오만석, 예성, 서은하, 성여진 평점 7.8

2013년 TV소설 ‘삼생이’를 통해 배우로 정식 데뷔한 김혜윤, 2018년 ‘SKY 캐슬’에서 200:1의 경쟁률을 뚫고 전교 1등이지만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인물 강예서 역할을 맡아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였는데요.

강호동은 당시 작품을 보던 중 김혜윤의 실감나는 연기에 “저 정도면 연기가 아니라 진짜”라고 생각했다며, 너무 무서워 그만 시청을 중도포기했다고 밝혀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어쩌다 발견한 하루’, ‘어사와 조이’, ‘설강화’, 그리고 지난개 개봉한 영화 ‘동감’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훌륭한 연기를 선사하고 있는 김혜윤, 곧 좋은 작품에서 다시 만나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동감 감독 서은영 출연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 노재원, 남민우, 신주협, 여주하, 임유빈, 김보윤, 박서후 평점 5.9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