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타였던 송혜교가..” 김희선, 캐스팅 거절했지만 ‘역대급 흥행’한 작품들 정체

578

“대타였던 송혜교가..” 김희선, 캐스팅 거절했지만 ‘역대급 흥행’한 작품들 정체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90년대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은 아름다운 미모를 선보이는 배우 김희선은 어딜 가나 캐스팅 0순위 스타였습니다. 그녀의 인기만큼이나 러브콜을 받은 작품들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그녀가 거절했던 작품들 중 대박이 난 작품들도 있었는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김희선이 거절해 다른 여배우가 소화했지만 대박 난 배역들이 공개되어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역대급 흥행작품들 ‘송혜교’ 및 다른 여배우들에게 놓쳐…

온라인 커뮤니티, KBS2 '가을동화'
온라인 커뮤니티, KBS2 ‘가을동화’

최근 한 커뮤니티에서 김희선이 놓친 역대급 흥행 역할들에 대해 재조명되었는데 먼저 드라마 ‘가을동화’에서 송혜교가 맡았던 ‘윤은서’ 역할은 처음에 김희선에게 돌아갔던 역할이었다고 합니다.

과거 ‘프로포즈’, ‘웨딩드레스’로 김희선과 함께 작업했던 윤석호 PD가 그녀에게 역할을 제안했으나, 당시 김희선은 영화에 욕심이 있어 제안을 거절했습니다.

때문에 김희선 대신으로 주연배우 역할을 맡게된 송혜교는 ‘가을동화’를 통해 단번에 주연급 배우로 올라섰고, 드라마는 42%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성공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또 2001년 방영되었던 드라마 ‘수호천사’는 네 남녀의 경쟁과 사랑을 그리며 31%의 시청률을 기록했는데 이 드라마의 각본을 맡은 이희명 작가는 김희선과 ‘미스터 큐’, ‘토마토’로 호흡을 맞춘 적이 있었고, 주인공 정다소 역에 김희선을 주인공으로 염두에 두고 제작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김희선은 당시 영화 ‘와니와 준하’의 촬영 일정 때문에 이 역할을 거절했는데 결국 정다소 역은 또 송혜교가 맡게 되었고 송혜교는 이 드라마로 더 큰 인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MBC '겨울연가'
온라인 커뮤니티, MBC ‘겨울연가’

이후 배우 최지우를 ‘지우히메’로 만든 드라마 ‘겨울연가’도 김희선이 거절한 작품 중 하나입니다.

‘겨울연가’는 일본에서 방영되며 아시아 전역에 신드롬을 일으키기도 했는데 당초에 최지우가 맡았던 정유진 역은 김희선에게 제의가 들어갔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녀의 거절로 최지우가 캐스팅되었고 김희선은 이 때부터 작품을 쉬며 6년의 휴식기를 가지기도 했습니다.

또 2002년 42%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방영된 장나라 주연 드라마, ‘명랑소녀 성공기’는 2002년을 장나라의 해로 만든 작품이었습니다.

김희선은 장나라가 맡았던 주인공 차양순 역을 고사했는데 ‘수호천사’의 이희명 작가가 김희선에게 또다시 러브콜을 보냈으나, 김희선은 이미지가 맞지 않고 캐릭터가 유치하다는 이유로 거절했다고 합니다.

SBS ‘올인’, MBC ‘불새’
SBS ‘올인’, MBC ‘불새’

이어 2003년 방영되었던 SBS ‘올인’은 50%에 가까운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송혜교를 톱스타 자리로 올려놓았던 작품이었는데 이 드라마 역시 김희선이 먼저 여주인공 민수연 역을 제안 받았지만 거절했습니다. 그리고 영화 ‘화성으로 간 사나이’를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큰 인기를 끌었던 ‘올인’과 달리 ‘화성으로 간 사나이’는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과거 2004년 방영된 이은주, 이서진 주연의 MBC 드라마 ‘불새’는 30%를 넘는 시청률과 함께 “어디서 타는 냄새 안 나요?”와 같은 명대사들을 탄생시키기도 한 작품입니다.

이 드라마에서 이은주가 맡았던 재벌가 딸 이지은 역은 처음 김희선에게 대본이 갔으나 김희선이 거절한 배역입니다. 그렇게 ‘불새’는 이은주의 TV 복귀작이 되었습니다.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 KBS2 ‘미안하다 사랑한다’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 KBS2 ‘미안하다 사랑한다’

그리고 SBS 드라마 ‘파리의 연인’은 방영 당시 57.4%라는 엄청난 시청률을 기록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 드라마에서 김정은이 연기했던 주인공 강태영 역의 캐스팅 0순위는 원래 김희선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김희선이 이 배역을 거절해 강태영 역은 김정은에게 돌아갔습니다. ‘파리의 연인’으로 김정은은 그 해 연기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도 레전드 드라마로 기억되는 지난 2004년 방영되었던 KBS2 ‘미안하다 사랑한다’는 당시 ‘미사 폐인’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낼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입니다. 임수정이 연기했던 송은채 역은 김희선이 출연을 고사했던 배역이었는데요.

당시 김희선은 ‘미안하다 사랑한다’, ‘슬픈 연가’ 두 작품을 제의받았으나, 영화 촬영 스케줄 등의 이유로 ‘슬픈 연가’를 선택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역시 ‘슬픈연가’보다 ‘미안하다 사랑한다’가 압도적인 인기를 얻으며 흥행에 성공한 결말을 맞게되었습니다.

SBS 드라마 ‘마이걸’, 영화 '미녀는 괴로워'
SBS 드라마 ‘마이걸’, 영화 ‘미녀는 괴로워’

이후 2005년 방영된 SBS 드라마 ‘마이걸’에서 이다해가 맡았던 귀여운 사기꾼, 주유린 역은 김희선에게 먼저 요청되었던 배역이었습니다.

‘마이걸’의 홍자매 작가는 주유린 역은 김희선밖에 없다며 러브콜을 보냈으나, 김희선은 극이 너무 코믹하다는 이유로 거절했고 김희선 다음으로 캐스팅이되어 주인공이 된 이다해는 ‘마이걸’ 출연 이후 전성기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또 김희선은 드라마뿐만 아니라 큰 흥행을 한 영화에도 출연을 거절한 적이 있었는데 지난 2006년 코미디 영화 ‘미녀는 괴로워’에서 배우 김아중이 연기했던 강한나 역이었습니다.

김아중의 특수분장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던 역할이었는데 이 영화는 600만 명이 넘는 관객 수를 돌파했으며, 당시 신인배우에 불과했던 김아중을 단번에 주연급 스타로 성장시킨 작품이었습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와… 김희선 대타였던 송혜교는 저 작품들 다 흥행시킨 일등공신되버렸네..”, “이정도면 김희선이 작품 보는 눈이 없는걸로…”, “송혜교는 대신 들어간 드라마 세개나 잘됐으니 김희선한테 더 고맙겠다” , “와 불새 뭔가 김희선도 잘어울리긴한다…”, “마이걸이랑 명랑소녀성공기는 김희선이 안하길 잘한듯 뭔가 안어울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10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미녀 ‘김희선

JTBC '아는 형님'
JTBC ‘아는 형님’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 47세인 배우 김희선은 1990~2000년대 한국을 대표하는 미녀로, 성형외과 의사들이 뽑은 가장 완벽한 미인에 손꼽힐 정도로 뛰어난 외모를 자랑했습니다.

이를 증명하듯 김희선에게는 항상 ‘컴퓨터 미인’, ‘연예인들의 연예인’ 등의 수식어가 붙었으며, 대한민국의 레전드 디자이너 앙드레김은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최고의 미녀”라고 극찬한 적도 있었습니다.

또한 사진작가 조세현은 김희선을 보고 “빼어나게 예쁘다”라고 표현하기도 했고 중국에서는 “아시아 최고 미인”이라며 추켜세워주기도 했는데 특히 성룡은 “나는 오늘 당신을 통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인을 만났다”라며 김희선을 그려내기도 했었습니다.

세계 5대 패션 사진작가 중 한 명인 파울로 로베르시는 김희선 특유의 아름다움에 반해 그녀와 협업하여 사진집을 출간하기도 했었는데, 이는 동양 여배우 최초의 기록이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김희선은 2000년대 한국 관광 공사가 선정한 한류스타에 뽑히기도 했고, 동시에 중국 방송 관계자들이 선정한 최고의 한류스타에 뽑히기도 했으며, 미국 방문 시에는 대통령 빌 클린턴 급의 국빈 대우를 받으며 입국한 적도 있었습니다.

이처럼 김희선은 1990~2000년대 가장 인기 있는 연예인이자 한 시대를 대표할 정도의 미인 여배우였는데, 현재까지도 김희선 만큼의 인지도를 누린 사람은 존재하지 않으며, 한 때 김태희, 한예슬, 오연서 등이 ‘포스트 김희선’이라며 주목을 받을 바 있었습니다.

김희선은 고등학생 때 ‘고운 얼굴 선발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했습니다. 그리고 데뷔 초 광고·잡지 모델로 활약하면서 이름을 알렸고, 1993년 SBS ‘공룡선생’에 출연하면서 배우의 길을 걷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김희선은 KBS ‘춘향전’, SBS ‘바람의 아들’ 등으로 연기력을 쌓았고, 1995년 KBS ‘목욕탕집 남자들’, 1996년 KBS ‘머나먼 나라’, 1997년 KBS ‘프로포즈’, ‘웨딩드레스’, 1998년 MBC ‘세상 끝까지’, SBS ‘미스터Q’, 1999년 SBS ‘토마토’ 등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톱스타의 자리에 우뚝 서게 되었습니다.

전국 남성들을 울렸던… “김희선의 결혼”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역대급 미모와 인기로 온 나라를 휩쓸었던 김희선은 과연 누가 데려갈 것인가에 대해서는 언제나 관심이 갈 수밖에 없었습니다. 수많은 남성들의 이상형이자 로망으로 꼽히는 1순위였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김희선은 2007년 10월 결혼 소식을 발표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김희선은 20대 때부터 “일찍 결혼하고 싶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살 정도로 혼인에 대한 열망을 여러 방송에서 내비친 바 있었는데, 그 염원이 생각보다 빨리 이루어져 전국 남성들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김희선의 남편은 한양대학교 법과대학 출신의 사업가 박주영으로, 술자리를 좋아하는 김희선이 여느 때와 다름 없이 지인들과 모임을 가졌다가 만나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후 1년 간 연애를 하며 결정적으로 박주영이 숟가락으로 병뚜껑을 따는 모습에 더욱 반했던 김희선은, 2007년 10월 결혼에 골인하게 되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 때 김희선의 남편 박주영은 훈훈한 외모와 함께 집안으로 화제가 된 적이 있었는데, 박주영이 송승헌, 송일국을 닮은 잘생긴 얼굴에 훤칠한 키의 소유자이자 연 100억대 매출을 올리는 락산그룹의 차남이었기에 그렇습니다.

김희선은 결혼 이후에도 SBS ‘온에어’, ‘앨리스’ ‘신의’, KBS ‘참 좋은 시절’, MBC ‘앵그리맘’, ‘내일’, JTBC ‘품위 있는 그녀’, tvN ‘나인룸’, NETFLIX ‘블랙의 신부’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지속했습니다.

한편 김희선은 가정 생활에도 충실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희선은 박주영과의 사이에서 2009년생 딸을 출산했는데, 방송 활동과 육아를 겸하며 딸에게 한없는 사랑을 주는 엄마의 장면들을 꽤 연출한 바 있었습니다.

김희선 SNS
김희선 SNS

일례로 2023년 3월 김희선은 자신의 SNS에 딸의 영어 이름인 아이린을 언급하며 “WE IRENE”이라는 문구를 게시한 적이 있습니다. 이와 동시에 딸과 함께 밤산책하는 찰나를 사진으로 담아 올렸는데, 이는 딸을 사랑한다는 의미가 가득 담긴 메시지였습니다.

실제로 김희선은 한 인터뷰에서 “남편과 딸은 든든한 지원군이다 결혼 전 혼자 살았을 때는 시청률이 안 나오거나 문제가 있을 때 매우 우울했지만 지금은 집에서 저를 기다려주는 사람들이 있어 안정적이다”라고 언급하기도 했었습니다.

결혼 후 육아와 가정생활에 집중하던 그녀이지만 동시에 본업으로서도 배우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는 김희선은 2023년 드라마 ‘가스라이팅’을 통해 복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