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상해 추가 고소…” ‘여친 폭행 논란’ 유튜버 웅이, 입 열었다 (영상)

276

전 여자친구 폭행 논란에 휩싸였던 먹방 유튜버 웅이가 뒤늦게 입을 열었다.

전 여친 폭행 논란에 입 연 유튜버 웅이 / 웅이 인스타그램

14일 유튜브 채널 ‘웅이woongei’에 ‘그동안 못 드린 이야기…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웅이는 “먼저 입장 영상이 늦어져서 죄송하다. 이번 일에 대해 사실 확인을 하고 입장 설명을 드리다 보니 늦어지게 됐다”고 사과했다.

이어 앞서 불거진 전 여자친구 폭행 논란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번 일은 2022년 12월 주거침입 건, 2023년 2월 데이트 폭행 건으로 나눠져 있었던 일”이라며 “보도된 뉴스, 기사에서는 한 날에 모든 일이 일어난 것처럼 보도됐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운을 뗐다.

웅이는 “전 여자친구와 작년 8월부터 시작해 8개월 정도 연인 관계를 가진 후 이별을 했다”며 “일단 12월 주거침입 건에 대해서 말씀드리면, 저희는 8개월간 동거를 했다. 평소와 같이 대화 도중 소소한 다툼을 했는데 대화로 잘 풀고 같이 잠이 들었다. 그런데 다음 날 아침 갑자기 여자친구는 본집으로 가야 한다고 해 함께 집을 나왔다”고 전했다.

이후 여자친구와 연락이 되지 않았다는 웅이는 “그러던 와중에 여자친구 지인과 SNS로 얘기를 나누게 됐고, 제가 알던 여자친구와는 다른 모습을 알게 됐다”며 “동갑인 줄 알았던 여자친구가 저보다 7살이 많았고 저한테 보여졌던 삶과는 많이 다른 생활을 했던 사람이었다”고 폭로했다.

계속 연락이 닿지 않자 잠수 이별이라 생각했다는 그는 “귀중품과 짐들을 받기 위해 꾸준히 연락을 남겼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서투른 판단으로 열쇠공을 불러 귀중품과 옷을 챙기려 했다. 집에 들어가 짐을 챙기는 도중 전화가 왔고 스토킹 협박으로 고소되었다는 걸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너무 당황스러웠다는 그는 “경찰은 여자친구에게 연락도 하지 말고 근처도 가지 말라고 통보했다. 짐들조차 챙기지 못하고 나와야 했다. 그 후 여자친구와 연락이 닿아 연인 관계를 다시 유지하게 됐다”며 “여자친구는 감정이 격해진 탓에 스스로 스토킹,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는 것을 말해주었고 이는 당사자가 직접 취하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두 사람은 한 차례 더 연인 관계를 지속, 또다시 주거침입죄로 고소하고 취하하는 해프닝을 겪었지만 2달 뒤인 올해 2월 데이트 폭력 사건에 휘말리게 됐다.

웅이는 “사건 당일 약속을 다녀오고 조금 늦은 시간 여자친구 집으로 귀가를 했다. 이성 문제나 늦은 귀가에 예민해 여자친구가 서운해했는데 그 부분을 잘 받아주지 못하고 짐을 챙겨 집에 가겠다고 했다. 그런데 대화 도중 여자친구는 갑자기 경찰서에 전화를 했고, 저는 울며 왜 자꾸 신고와 고소를 반복하는 건지 물어봤다. 답답한 마음의 제스처를 취하다가 TV 장식장에 엄지손가락이 베여 피를 흘렸다. 이후 여자친구 잠옷을 붙잡고 하소연을 하다가 잠옷에 제 혈흔이 묻게 됐는데 기사 보도에는 전 여자친구 혈흔이라고 나왔다”고 해명했다.

현행범 체포에 대해선 “경찰들이 저희를 격리시키기 위해 파출소로 이동했다. 그저 파출소에 가서 상황 설명을 드렸을 뿐”이라며 “그런데 격리 이후 갑자기 여자친구가 맞았다고 주장하여 이전의 신고 이력과 함께 강남 경찰서로 넘어가 조사를 받게 됐다. 형사분께 폭행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말했지만 유치장에 들어가게 됐다. 이틀 뒤에 나와서 추가 조사도 받게 됐다”고 말했다.

그 뒤에도 오해를 풀고 연인 관계를 유지했다는 웅이는 “잘 만나던 와중 형사조정을 원한다는 경찰 연락을 받았다. 여자친구에게 무슨 일이냐 물으니 갑자기 보상을 받고 싶다는 말을 하더라. 별 중요치 않게 여겼는데 며칠 후 기자에게 연락이 왔다”며 “12월 주거침입 건과 2월 폭행 사건으로 조사받으러 온 사실이 맞냐고 묻기에 맞다고 했다. 갑자기 기사화한다길래 지금 잘 만나고 있다고 말해 일단락된 줄 알았는데 이후 4월 초 여자친구 스폰 사실을 알게 돼 이별을 하자 또 기자에게 연락이 왔다. 관계는 끝났지만 고소 건에 대해 조정 중에 있다고 말씀드렸음에도 불구하고 기사화됐다. 상대측에선 금전적 보상을 원했다. 합의금 2억이었다. 저는 폭행하지 않았기에 지급할 이유가 없었다”고 털어놨다.

충격적인 추가 사실도 전해졌다. 웅이는 “전 여자친구는 합의금이 바람대로 이뤄지지 않자 최근 5월 추가적으로 성범죄 고소를 접수시켰다. 앞서 2월 사건 날 제가 폭행하려 했던 이유가 데이트 폭행 때문이 아닌 강간상해였다고 진술을 했다. 저는 절대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다. 명백하게 밝혀낼 것”이라며 “많은 분들께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