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님이세요?” 비행기 이륙 직전 옆자리 남성에 깜짝 놀란 유튜버

275

한 여행 유튜버가 근무교대를 위해 빈자리에 앉은 기장과 마주치고 화들짝 놀랐다.

여행 유튜버 ‘제이’ / 이하 유튜브 ‘여행가 제이 [Jay world traveler]’

최근 유튜브 채널 ‘여행가 제이 [Jay world traveler]’에 ’12시간 동안 끊임없이 먹고 즐기는 300만원짜리 뉴질랜드 비행길(+계획 4가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 제이는 여행 콘텐츠를 촬영하기 위해 뉴질랜드행 비행기를 탔다. 비행기 탑승 후 자리를 찾은 그는 옆자리에 있는 한 남성에게 가벼운 인사를 건네며 좌석에 앉았다.

그는 어색한 분위기 깨고 옆자리 남성에게 “뉴질랜드에 거주하시는 거냐, 아니면 여행 가시는 거냐”고 물었다.

남성은 “아니다. 저는 여기 승무원이다. 이따가 교대해야 한다”며 “장거리 비행 시 3명이나 4명이 근무 교대를 한다”고 밝혔다.

옆좌석 남성과 이야기를 나눈 ‘제이’
장거리 비행 시 근무교대를 하는 기장들

예상치 못한 답변에 당황한 제이는 “기장님이시냐. 진짜 처음 알았다. 저는 조종실 안에 쉬는 공간이 따로 있을 줄 알았다”며 황급히 두 손을 모았다.

남성은 “그런 비행기가 있다. 이 비행기는 (쉬는 공간이) 따로 없어서 빈자리를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생각하면 당연한 데 모르고 있었다”, “왠지 기장님이 옆자리에 있다면 긴장될 듯”, “처음 봤을 때 ‘그럼 비행기 조종은 누가하냐’는 생각이 들어서 당황했다” 등 반응을 남겼다.

실제로 장거리 비행 시 기장들은 피로 누적과 혹시 모를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근무 교대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대한항공 뉴스룸‘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QnA 글에 따르면 대한항공 기장은 8시간 이상 장거리 비행 시 기장과 부기장 두 명만 탑승하지 않고 2명의 교대 근무자가 함께 탑승한다.

기장과 부기장은 식중독 등에 대비하기 위해 기내식도 서로 다른 것을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거리 비행 시엔 지나친 피로 누적을 방지하기 위해 교대근무를 하는 기장들 / 대한항공 뉴스룸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