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한만 11번째’ 배우 톰 크루즈가 회식비 500만원어치 긁은 음식점 ‘메뉴’

389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강남의 한 고깃집에서 500만 원어치 회식을 가졌다.

배우 톰 크루즈가 영화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미션 임파서블 7) 개봉을 앞두고 지난달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해 팬들과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배우 톰 크루즈가 지난달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중앙일보는 “외식업계에 따르면 톰 크루즈는 영화 ‘미션 임파서블’ 출연진, 크리스토퍼 매쿼리 감독, 경호원 등 일행 30여 명과 지난달 30일 오후 10시께부터 이튿날 오전 1시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 고깃집에서 뒤풀이를 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날 톰 크루즈 일행이 주문한 음식은 한우 스페셜과 플루마, 새우살 등이었으며 증류식 소주와 직접 가져온 와인을 함께 마셨다. 후식으로는 한우가 들어간 짜파게티를 먹었다. 톰 크루즈 일행은 해당 음식점에서 약 500만 원을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음식점 관계자에 따르면 톰 크루즈는 식사 도중 “한우 구이를 정말 좋아하고 한국의 매운 음식 맛은 계속 생각난다”며 다음 방한 때 재방문할 것을 약속했다.

개그맨 류담(왼쪽), 톰 크루즈(오른쪽) / 류담 인스타그램

톰 크루즈는 개그맨 류담이 운영하고 있는 음식점에도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류담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톰 크루즈 형님이 가게에 방문해 주셨다. 살다 보니 이런 행운이^^”라며 “음식도 맛있다고 해주시고 가게 손님들 일일이 다 인사해 주셔서 감동 받았다. 영원히 잊지 못할 하루였다. 영광이었다”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친근한 우리 이웃 톰 형”, “수상할 정도로 한국을 사랑하는 배우”, “꾸준히 와 줘서 정말 고맙다” 등 반응을 남겼다.

톰 크루즈는 지난달 28일 영화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파트 원’ 개봉을 앞두고 홍보차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1994년 영화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를 시작으로 총 11차례 한국을 방문했다. 특히 내한 때마다 다양한 팬 서비스와 활동들로 한국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팬에게 선물받은 볼 하트 부채를 자랑하고 있는 톰 크루즈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