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와 연기해보니 어땠냐?” 물음에 임지연이 내놓은 대답

453

‘마당이 있는 집’ 김태희 임지연 출연
임지연 “태희언니한테 의지 많이 하며 촬영”
김태희 ‘연기력 논란’ 꼬리표 떼나

출처 : 마당이 있는 집

지니 TV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이 방영을 시작했다.

‘마당이 있는 집’은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전혀 다른 삶을 살던 두 여자가 만나 벌어지는 일을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 드라마이다.

‘더 글로리’로 연기 극찬을 받은 임지연과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김태희의 출연으로 방영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출처 : 뉴스1
출처 : 마당이 있는 집

19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임지연은 김태희와의 연기 호흡을 밝히기도 했다.

임지연은 “태희 선배님은 원작 소설을 읽으며 생각한 주란 그 자체였다. 현장에서 언니한테 의지를 많이 하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전부터 꼭 작품에서 뵙고 싶었는데 함께 한다는 소식을 듣고 설레었다. 저희의 찰떡 호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김태희와의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김태희 역시 “임지연 씨가 불행한 역할이다. 현장에서도 힘이 빠져있고 어둡고 침체된 감정을 잡고 있었다. 주란이 상은을 보는 시선도 그렇다. 연민을 넘어선 복잡미묘한 감정이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게 추상은 그 자체로 있어 준 것 같아서 큰 도움을 받았다”며 연기 소감을 드러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둘 다 연기 진짜 잘한다”, “표정연기를 잘해서 보는 재미가 있다”, “다른 캐스팅은 상상도 안 된다”라며 두 배우의 케미를 칭찬했다.

출처 : 장옥정, 사랑에 살다
출처 : 하이바이, 마마!

특히 둘의 케미에 더욱 기대감이 몰린 이유는 김태희를 향한 임지연의 애정 때문이다.

앞서 임지연은 “태쁘 옆 임쁘가 되고 싶었다”라며 김태희를 향한 애정을 보낸 바 있다. 또한 임지연은 앞선 ‘더 글로리’에서 송혜교와 호흡을 맞춘 데 이어 김태희와 호흡을 맞추게 된 것.

이에 임지연은 “김태희, 송혜교, 전지현을 일컫는 ‘태혜지’ 수집가라는 말도 나왔더라. 솔직히 그런 생각을 안 해 본 건 아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었다.

그러면서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연기할 수 있어 후배로서 행복하다. 농담 삼아 말하자면 나중에 전지현 선배님과도 함께하고 싶다”라며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었다.

한편 임지연, 김태희가 출연한 ‘마당이 있는 집’은 2.6%대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특히 임지연의 신들린 짜장면 먹방이 ‘남편 사망 정식’이라는 별명과 함께 각종 SNS 및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