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람 밖엔 생각 안 났다… 20년 만에 드라마 ‘무빙’ 복귀하는 톱스타 (+정체)

368

배우 류승범이 ‘무빙’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남을 예고했다.

배우 류승범이 ‘무빙’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남을 예고한다. / 이하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4일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이 약 20년 만에 드라마 복귀를 알린 류승범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 작품이 류승범에게 더욱 특별한 이유는 2004년 드라마 ‘햇빛이 쏟아지다’ 이후 약 20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이란 점이다.

또 류승범은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캐릭터를 맡았다. 정체를 감춘 대한민국 초능력자들을 쫓고, 위협하는 정체불명의 택배기사 프랭크 역을 맡았다. 아직 베일에 가려져 있는 인물이지만, 류승범이 해당 역할을 맡았다는 것 자체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류승범은2004년 드라마 ‘햇빛이 쏟아지다’ 이후 약 20년 만의 드라마 ‘무빙’으로 복귀한다.
배우 류승범.

강풀 작가는 “(각본을) 쓰면 쓸수록 프랭크라는 역할은 류승범 말고는 생각이 안 났다”라며 “한 3화를 쓸 때부터는 아예 류승범으로 놓고 썼다”고 류승범이 캐스팅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류성철 무술감독은 “액션신을 준비하는 데 있어 류승범이 먼저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제안하고 브라질의 전통 무술 ‘카포에라’ 동작 등을 선보이며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차태현도 류승범과 같이 연기하게 돼 굉장히 설레고 좋았다고 밝혔다.

차태현은 “어렸을 때부터 엄청 좋아한 배우”라며 “(류승범이) 나오는 영화는 거의 다 봤다. 이번에 같이 연기하게 돼서 굉장히 설레고 좋았다”고 말해 이들의 관계가 작품 속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아픈 비밀을 감춘 채 과거를 살아온 부모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원작 웹툰 ‘무빙’의 강풀 작가와 ‘킹덤 시즌2’ 박인제 감독을 비롯해 ‘오징어 게임’ , ‘파친코’ 등에 참여한 제작진이 만들어낸 웰메이드 프로젝트다.

류승룡, 한효주, 조인성, 차태현, 류승범, 김성균, 김희원, 문성근 등 배우들의 출연과 떠오르는 라이징 스타 이정하, 고윤정, 김도훈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다음 달 9일 디즈니+에서 7개 에피소드 공개 후 매주 2개 에피소드씩 공개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