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소에서 첫 번째로 소속사 탈출한 츄(CHUU), 놀라운 근황 전해졌다

681

그룹 이달의소녀(이하 이달소) 출신 츄(CHUU, 본명 김지우)가 광고계를 휩쓸고 있다.

이달의소녀 출신 츄가 광고계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 이하 ATRP

최근 소속사 ATRP에 따르면 츄는 뷰티 브랜드부터 여행 플랫폼, 식품, 음료, 공익 광고 등 각종 품목의 광고를 싹쓸이하고 있다.

앞서 츄는 2021년 12월 전 소속사였던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해 3월 일부 승소했다. 이후 독자 활동을 이어가던 그는 최근 신생 연예 기획사 ATRP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새 출발을 알렸다.

이하 츄 인스타그램

전 소속사를 벗어난 츄는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 ATRP와 전속 계약을 발표한 지 약 두 달여 만에 총 6개의 광고 모델로 발탁된 것. 여기서 그치지 않고 줄이어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음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브랜드들과 협업을 논의 중이다.

츄는 상큼하고 발랄한 매력은 물론, 꾸밈없이 건강한 이미지를 겸비한 스타다. 이 같은 이미지가 브랜드와 긍정적인 시너지를 발휘해 내며 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 광고계의 평가다.

더욱이 츄는 그간 ‘지켜츄’ 채널을 통해 지구를 지켜 나갈 수 있는 다채로운 방법을 소개하고, 에코 라이프를 실천하는 ‘환경 지킴이’로서 영향력을 발휘하며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솔로 앨범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방송에서 츄는 “올해 하반기 발매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제가 잘할 수 있는 게 즐겁고 귀엽고 밝은 곡 아니냐. 그렇게 하고 싶다고 강력하게 어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츄의 활약에 네티즌들은 “소속사 나오길 잘했다”, “음색도 좋아서 솔로 기대 중”, “츄가 쏘아올린 공으로 이달소 멤버들 다 자유의 몸 됐다”, “지우야 꽃길만 걷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홀로서기에 나선 츄가 솔로 가수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