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절친’ 신현지, 패션쇼 직전 교통사고 당했던 아찔한 경험담 털어놨다

353

톱모델 신현지가 공황 장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모델 신현지 / 신현지 인스타그램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 리그’에서는 신현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2018년 공황 장애가 심하게 왔다. 어렸을 때부터 외국에 나가니까 멘털 케어가 안됐다”라며 “두 달 만에 살이 13kg 빠졌다. 너무 힘들었다”라고 밝혔다. 이때 오히려 일이 더 잘 풀렸다고.

신현지는 “살이 막 빠지니까 아이러니하게 모델로서는 일이 너무 잘 풀리는 거다”라면서 “막 일이 잘되고 C사 쇼도 하러 갔다”라고 전했다.

파리에서 교통사고를 당했었다고 고백한 신현지 / SBS
파리에서 교통사고를 당했었다고 고백한 신현지 / SBS ‘강심장 리그’

신현지는 파리에서 교통사고를 당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쇼장에 가고 있는데 신호 위반 차량이 걸어가던 저를 쳐서 그대로 제가 날아갔다.너무 다행인 게 제가 그날 멋 부린다고 롱 코트에 오버핏 청바지를 입은 거다. 그 코트가 제 머리를 보호했다. 옷 덕분에 크게 안 다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순간 기절했다. 어떻게든 정신 차리고 쇼장에 도착했는데 브랜드 측에서는 이 상태로 쇼에 못 세운다고 병원 검사를 받고 오라고 하는 거다. 얼른 병원에 가서 MRI 검사를 받았다. 4시간 넘게 걸렸다”라며 “쇼 30분 전에 도착했는데 그사이 대타를 구해 놨더라. 제가 울면서 쇼에 세워 달라고 했었다. 너무 간절했다”라고 털어놨다.

결국 신현지는 C사 런웨이에 설 수 있었다며 “그때 이후로는 힘든 게 없다. 저런 것도 제가 다 견디지 않았냐”라고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