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년 30세…오늘(11일) 갑작스럽게 세상 떠난 ‘코빅’ 개그우먼

82421

개그우먼 이지수가 갑작스레 사망했다. 향년 30세.

개그우먼 이지수가 SNS에 올린 사진 / 이하 이지수 인스타그램

11일 YTN star에 따르면 이지수는 이날 세상을 떠났다. 정확한 사인은 현재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영등포 신화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3일 오전 7시, 장지는 서울 시립승화원이다.

1993년생인 이지수는 2021년 tvN ‘코미디빅리그’를 통해 데뷔한 뒤 다양한 코너에 출연했다.

주로 단역을 맡았지만, 개성 있는 비주얼과 유쾌한 매력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지수는 유명 개그맨들을 배출한 윤형빈 소극장 출신으로 알려졌다.

이지수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을 접한 동료 개그맨들은 현재 충격과 슬픔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1
17
+1
19
+1
24
+1
138
+1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