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사진에 ‘애매한’ 댓글 남기고 기싸움 벌인 인물 정체 (feat. 아이브)

1011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소속 직원이 하이브 산하 ‘어도어’ 소속 그룹 뉴진스 사진에 다소 애매한 댓글을 단 정황이 포착됐다.

SNS에 게재된 뉴진스 민지 화보 사진 / 이하 에펨코리아
댓글을 남긴 여성

12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스타쉽 관계자와 관련된 게시글이 확산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뉴진스 멤버 민지의 매거진 커버 사진에 한 여성이 “음..” 이라고 댓글을 단 내용이 담겨 있다. 이 여성은 다른 뉴진스 멤버가 담긴 사진에도 “음… 음..” 등의 ‘애매한’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아이브 안유진 화보 사진
댓글을 남긴 여성

하지만 이 여성은 아이브 멤버 안유진, 레이의 화보 사진에는 각각 “우리 유진이와 첫 만남인데 너무 예쁘게 해주셨죠”, “잘했다 잘했다 다 잘했다 우리 레이 제일 잘했다” 등 각각 하트 이모티콘까지 덧붙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 여성은 장원영의 화보 영상을 직접 게재하며 “내 사랑 장원영”, “우리 평생 함께해”라는 내용도 남겼다.

각각의 댓글은 일반적인 ‘팬’의 입장에서 본다면 전혀 문제가 안 된다. 다만 여기서 문제는 해당 여성이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라는 데에서 발생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스타쉽 엔터. 광고. 화보’ 등의 설명과 함께 자신의 사진도 공개했다.

여성의 SNS 계정

해당 게시글을 게재한 누리꾼은 “뉴진스 화보 올린 인스타에는 대놓고 ‘음… 흠…’이라는 의미심장한 댓글 달고 소속 연예인 게시물엔 칭찬일색”이라며 “프로필에 스타쉽 소속이라고 당당하게 밝히신 OOO님. 현재는 댓글 삭제하고 계정 비공개로 돌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소속 연예인 팬들이 회사 안 좋아하는 거 이해는 된다”며 “대놓고 견제를 하네”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다른 누리꾼들 또한 “아이브도 명실상부한 1군인데 회사 관계자가 라이벌한테 저런 식으로 댓글 달면 대놓고 견제하는구나…”, “자기 계정으로 대놓고 저러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들 역시 “아이브도 잘나가는데”, “…당연히 하면 안 되는 행동이지”, “가만히 있으면 중간은 가는데” “왜 음 한 글자를 못 참고…”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1
0
+1
0
+1
2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