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행 떠난 한국인 유튜버, “후쿠시마 맛” 발언에 열도 뒤집혔다

1238

67만 구독자 보유한 유튜버
일본 여행하며 부적절한 발언
사과문마저 삭제한 상황

출처 : YouTube@가요이 키우기 YoiKi

구독자 67만 명을 보유한 유튜버 ‘가요이 키우기’ 커플이 일본 여행 중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불거졌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가요이 키우기 YoiKi’에는 ‘일본 여행 예산 30만 원, 그녀가 좋아할까?’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가요이(김가영)와 편집자이자 남자친구 편집몬(이동건)은 일본 여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 초반에 편집몬은 가요이에게 “가영이 근데 일본 온다고 지금 위에 옷이 완전히 ‘일장기’스러운..”이라고 말하자 가요이는 “밑에 파란색으로 조화를 맞췄다. 태극이다. 태극”이라며 반박했다.

출처 : YouTube@가요이 키우기 YoiKi
출처 : YouTube@가요이 키우기 YoiKi

이어 편집몬은 기타큐슈 공항에 그려져 있는 날아가는 여객기 벽화를 보며 “이제 가미카제가 있다”라고 말했다. 가미카제는 태평양 전쟁 말기에 일본군이 연합군 함대에 시도한 비행기 자폭 테러 전술과 이를 위해 조직한 특공대를 말한다.

또한 편집몬은 편의점에서 물을 사 먹은 후 “어 역시 맛이 다르다. 약간 그 후쿠시마 맛”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가요이 역시 몬자야끼를 보며 “축제 때 바닥에서 많이 봤다. 비둘기가 토했는데 바닥에서 굳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국내, 일본 가리지 않고 비난이 이어졌다.

출처 : YouTube@가요이 키우기 YoiKi
출처 : Instagram@gayooii

누리꾼들은 “정말 무례하다. 일본을 싫어하는 건 개인 주관이지만 그 지역 사람들의 아픈 상처를 농담 삼아 가볍게 다루냐”, “후쿠시마 원전에서 1,000km 가량 떨어진 기타큐슈에서 후쿠시마를 언급하며 웃는 건 조롱하는 거 아니냐”라며 지적했다.

논란이 되자 편집몬은 “영상 속 내용이 불편하신 분 계시다면 사과드린다. 그런데 일본 분들이 몰려와서 ‘우리가 세월호 조롱하면 좋냐’고 하시는데 오염수 방류와 제2차 세계대전이 세월호 사고와 이태원 사고랑 동일선상에서 비교될 내용인지는 모르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과문을 보며 “이건 그냥 ‘시비문’ 아니냐”, “여자친구 얼굴만 올라오는 유튜브인데 신중하게 올리지”, “그냥 싸우자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결국 편집몬은 해당 내용을 삭제하고 다시 사과문을 올렸으나 일본 포털 사이트 야후 재팬에서는 ‘후쿠시마의 맛’이라는 단어가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1
1
+1
1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