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밥 시켜먹는다는 후배 말에 김혜수가 보인 반응, 박수 쏟아졌다

39208

박정민, 고민시 영화 ‘밀수’ 출연
배우 김혜수 미담 공개
오는 26일 개봉 예정

출처 : YouTube@TEO 테오

배우 박정민이 김혜수의 미담을 공개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TEO 테오’‘지금 짜증 내시는 거 아니죠? | EP.8 박정민&고민시 | 살롱드립’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영화 ‘밀수’의 주역 박정민과 고민시가 출연해 MC 장도연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도연은 영화 ‘밀수’를 이야기하며 “밀수꾼 중에 김혜수 배우도 있다. 김혜수 배우가 ‘자기야 자기야’하는 게 유명하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고민시는 “분장 차에서 처음 인사를 했는데 그때 선배님께서 말씀해 주신 게 있는데 감동이었다”라며 “‘자기야. 나는 자기 ‘마녀’라는 영화 때 너무 좋아해서 내 핸드폰 메모장에 자기 이름을 써놨었다. 근데 여기서 이렇게 만났네. 앞으로 우리 잘해보자’ 이렇게 말씀해 주셨다”라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출처 : YouTube@TEO 테오
출처 : YouTube@TEO 테오

이어 “이렇게 말씀해 주시는데 꿈꿔왔던 선배님이시다 보니 그렇게 말씀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었다”라고 고백했다.

장도연은 “그 한마디에 10년의 동력을 다했다. 미담이 하나 나왔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박정민 역시 김혜수 미담을 공개했다. 박정민은 “‘밥을 어떻게 먹어 집에서?’라는 김혜수의 물음에 ‘집에서 밥 잘 안 먹고 시켜 먹는다’라고 했더니 ‘그러면 안 돼’라고 하더니 주소 좀 알려달라고 하시더라”라며 말했다.

박정민은 “다음 날 새벽에 택배 박스가 잔뜩 왔다. 먹을 게 냉장고에 다 들어가지도 않았다. 고기 이런 게 오더라”라며 “선배님께 전화드려서 ‘고기 받았는데 사실 집에 냄비가 없다’라고 했더니 그다음 날 불판을 보내주셨다”라며 미담을 밝히며 감동을 자아냈다.

출처 : Instagram@hs_kim_95
출처 : 뉴스1

한편 영화 ‘밀수’는 바다에 던져진 생필품을 건지며 생계를 이어가던 사람들 앞에 일생일대의 큰 판이 벌어지면서 휘말리는 해양 범죄 활극이며 오는 26일 개봉한다.

배우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 김종수, 박정민, 고민시 등이 출연하며 영화 ‘베를린’, ‘베테랑’, ‘모가디슈’를 연출했던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다.

+1
50
+1
9
+1
6
+1
12
+1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