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 주장 거짓” “언론 플레이” 피프티 멤버 사촌동생, 충격 SNS 글

6739

신인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 멤버 전원(새나, 키나, 아란, 시오)이 현 소속사 어트랙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위반 소송을 제기한 것과 관련 멤버의 사촌 동생으로 추정되는 한 누리꾼이 게재한 SNS 글이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피프티 피프티 / 피프티 피프티 공식 인스타그램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피프티 피프티 사태와 관련해 멤버 한 명의 사촌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SNS 게시글이 확산했다.

멤버 사촌 동생 추정 인스타그램 스토리 /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사촌 언니 일 때문에 걱정해 주는 친구들이 생각보다 많아서”라며 “사실을 조금 알려드린다. 억울해서 참을 수가 있나”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A씨는 한 언론 매체 기사를 첨부하며 “먼저 여기 적힌 글 중에 거짓이 너무 많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속사 전홍준 대표가 저렇게 살갑게 말한 적도 없고 언니의 상태를 존중해 준 적도 없다”며 피프티 피프티에 대한 전홍준 대표의 헌신과 투자가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이에 대해 “‘자차를 팔았다’, ‘시계를 팔았다’, ‘노모의 돈을 썼다’ 어쨌다 전부 거짓”이라며 “뭘 팔아서 돈을 마련한 적이 없다”고 모함했다.

또 “소송을 건 데에는 이유가 있고 그게 가벼운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법적 대응까지 간 것”이라며 “저도 언니랑 가족들 믿고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지금 여론이 이 꼴 난 이유는 대표가 언론에 돈 써서 자기한테 유리하게 여론을 만들어 낸 것”이라며 “이상한 기사들 보고 곧이곧대로 믿지 마시길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A씨는 “저도 기사 많이 읽어봤는데 제대로 된 기사가 하나도 없더라”며 “생각보다 더 더러운 세상”이라고 부연하기도 했다.

여기에 더해 A씨는 자신의 지인에게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지인이 A씨에게 “피프티 피프티 대체 소속사랑 무슨 일이 있었던 거냐”고 묻자 A씨는 “대표가 사기 깜”, “계약 안 지킴”, “XX하다가 빚지고 떠넘김”, “강제 계약시킴”, “욕설 협박”, “언론플레이” “시XX” 등 법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허위 사실과 함께 전홍준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하며 욕설한 정황이 담겨 있다.

그는 “나한테 먼저 무슨 일이냐고 물어봐 준 친구들에게 너무 감사하다”며 “여론이랑 싸우는 것도 한계가 있더라. 너무 많은 사람들이 거짓말을 믿으니까 돌리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더 궁금하면 이상한 거 보지 말고 저한테 물으시라. 많이는 못 알려주지만 참, 거짓 판명은 해드림”이라고 말했다.

피프티 피프티 / 피프티 피프티 공식 인스타그램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A씨의 게시글에 분노를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멤버+부모 가족까지면 크게 봐서 가스라이팅이라 할 수 있는데 사촌에 삼촌까지 나오는데 무슨 가스라이팅이야. 그냥 저쪽 가족 친척들 다 끼리끼리 놀부 심보인 거임”, “사촌 동생이면 나이가 많아 봐야 18세인데 모든 언론이 다 거짓 선동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는 게 신기하네”, “진짜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 “상표권 등록 시도한 거 보면 가스라이팅이란 생각은 안 든다. 그 피프티 상표권 설명해 준 변호사 유튜브 영상 보면 이건 일반인이 알 수 있는 내용은 아니라고 보여서”, “그냥 부모가 언플할 수 있는 거 다 동원 하는 걸로밖에 안 보이네”, “자기가 관계자도 아니고 뭘 안다고 참 거짓을 판명해 준다고 자기한테 물어보라는 거야”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최근에는 피프티 피프티 멤버의 삼촌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누리꾼들이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 1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멤버 한 명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피프티 피프티와 관련된 옹호 댓글을 도배하고 이에 반하는 누리꾼들에게 협박을 일삼기도 했다.

이에 해당 댓글을 본 한 누리꾼이 “(댓글 작성자가 멤버) 삼촌인 건 어떻게 걸렸느냐”며 “어제 저 댓글 도배하면서 스샷(스크린샷) 했다고 협박하고 다녀서 가족 같긴 했는데”라고 묻자 다른 누리꾼은 “위에 저 멘트로 댓글 하나 남겼다가 ‘멤버 가족이면 어쩔 거냐’는 대댓글 이후부터 사람들이 유추하기 시작했다. (댓글 작성자) 이름+사진으로 외삼촌인 거, 회사명, 직급 다 걸리니까 댓글 삭제하고 도망가더라”고 설명했다.

“족쇄 채워서 노예처럼” ‘피프티 피프티’ 옹호 댓글 도배+협박한 인물의 정체


+1
0
+1
1
+1
8
+1
0
+1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