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때문에 폰 뺏겨…” 과거 산다라박이 YG 사장에게 휴대폰 뺏긴 사연

375

가수 산다라박이 ‘짠당포’에 출연해 지드래곤(GD)과의 일화를 전했다.

가수 산다라박, 지드래곤 / 뉴스1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짠당포’에서는 ‘걸그룹 4대장’ 채리나, 나르샤, 산다라박, 채령이 함께했다.

이날 산다라박은 2009년에 쓰던 휴대 전화를 전당품으로 제출해 시선을 모았다. 당시 투애니원(2NE1)과 빅뱅이 함께 광고해 인기를 끌었던 휴대 전화를 실제로도 사용했었다며 “뺏겼다가 돌려받은 귀한 폰이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산다라박은 “권지용 때문에 뺏겼다”라며 지드래곤과 관련된 일화를 전했다. 산다라박은 데뷔 당시 인기가 많아 남자 연예인들의 연락을 많이 받았다고 고백하며 많은 연락에도 답장하지 않고 무시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 사장에게도 이를 숨겼다고.

산다라박이 과거 지드래곤과 관련한 일화를 공개했다. / JTBC
산다라박이 과거 지드래곤과 관련한 일화를 공개했다. / JTBC ‘짠당포’

그러나 산다라박에게 연락했던 한 남성이 지드래곤에게 술을 마시며 “다라 누나 연락이 안 돼”라고 하소연했다고. 그러자 지드래곤은 산다라박이 톱스타를 거절했다는 사실에 괜스레 기분이 좋아져 회사에 소문을 냈다. 산다라박은 “남자랑 연락하고 있었다는 생각에 (사장님이) 핸드폰을 뺏어가셨다”라며 몇 달간 휴대전화 없이 생활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산다라박은 “제가 (지드래곤보다) 누나이긴 하지만, 첫 후배 그룹이라 저희를 많이 챙겨줬다”라며 지드래곤이 스타일리스트 구인부터 의상, 무대 조언까지 많이 도와줬다고 전했다. 또 산다라박은 지드래곤에게 신곡 챌린지를 부탁하며 여전한 우정을 뽐냈다.

한편, JTBC ‘짠당포’는 짠 내 나던 시절, 소중한 물건을 전당포에 맡긴 스타들과 진솔한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짠 내 담보 토크쇼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