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5기 영숙 자작글 인정…현숙은 영식에게 눈물의 사과 (영상)

795

비매너 논란에 휘말린 ‘나는 솔로’ 15기 현숙이 영식에게 사과했다.

지난 19일 ENA·SBS 플러스 ‘나는 솔로’ 15기 출연진은 유튜브 채널 ‘촌장엔터테인먼트TV’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하 ‘촌장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캡처

15기는 크고 작은 논란에 휘말렸다. 먼저 영철과 최종 커플이 된 영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본인 칭찬글을 다른 사람인 척 올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영숙은 “논란이 되는 사건의 주인공인데 내가 맞다”고 인정했다.

이어 “저는 악플을 5~6줄 쓰는 사람이 있다는 걸 이번에 처음 알았다. 악의적인 글을 보다 보니까 속이 상해서 셀프 칭찬글을 썼다”면서 “사람이 허술해서 들켰다. 그걸로 너무 쓰레기 취급 받아서 속상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러면서도 “(사람들이) 영철이 반응 어떤지 궁금해 하던데 ‘으이구’라고 하더라. 친구들한테 ‘주작이’라고 놀림을 받았다”고 유쾌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숙도 비매너 논란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현숙은 방송에서 자신에게 호감을 표현하는 영식을 대놓고 무시하거나, 대화에 집중하지 않는 무성의한 태도를 보여 ‘비매너 논란’으로 시청자들의 질타를 맞았다.


“개인적으로 사과는 했는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서 진심을 담아서 편지를 가져왔다”고 운을 뗀 현숙은 “오빠는 너무 좋은 사람인데 내가 너무 못되게 행동해서 미안하다. 방송 보면서 내 모습이 너무 충격적이었고 오빠한테 그렇게 심하게 대한 줄 몰랐는데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변명의 여지조차 없다. 멘털이 나간 상태에서 나만 생각하고 자기중심적인 감정을 부렸다. 모든 게 내 탓이다. 어떠한 말로도 용서를 구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사람의 가치는 존엄하고 존중해야 하는 것인데, 진심으로 정말 잘못했다.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아래 사람 없는데 내가 무슨 짓을 한 건지 정말 미안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숙은 “화난 만큼 얼마든지 화내고 미워해도 된다, 좋은 기억만 가득 차도 좋았을 텐데 안 좋은 기억 심어줘서 정말 미안하다. 어떤 비난도 다 수용하고 감내하겠다”면서 “방송인 만큼 오빠를 소중하게 생각하신 친척, 가족, 지인분들도 다 보셨을 텐데 마음 아프게 하고 속상하게 해서 죄송하다. 생각이 너무 짧고 미성숙했다. 미성숙한 저로 인해 발생한 사건이니 고개 숙여서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이에 영식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할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글도 많이 읽어봤는데 ‘나도 그래’라는 사람도 많더라”라며 “사람마다 스타일이 달랐던 거다. 현숙이는 방송으로 나왔기 때문에 사람들이 말을 하는 거지만 다른 사람들도 많이 그렇게 하고 있다. 사람마다 스타일이 잘 다를 뿐 크게 잘못했다고 생각 안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오히려 현숙을 위로하기도. 영식은 “마음이 아프다. 사실 현숙이가 이걸로 인해 많이 힘들어했던 것은 단톡방 통해서 알게 됐다. 오늘도 많이 힘들어하는 게 눈에 보인다. 사실 나중에 같이 밥이나 한 끼 먹으면 모를까, 그렇게까지는 신경 안 써도 될 것 같다”라며 따뜻한 모습을 보여줬다.

반면 옥순은 “자기소개할 때 선입견을 편입견(편견+선입견)이라고 했다고 사람들이 저보고 편입견이라고 부르더라. 자기들은 살면서 말 헛 안 나오냐”고 버럭버럭하는가 하면 “다금바리는 식탐 있어서 다 먹은 거 아니다. 전날 잠을 2~3시간밖에 못 자서 정신이 없었다”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지난 19일 방송된 ENA, SBS Plus ‘나는 솔로’ 15기 마지막 회에서는 영철♥영숙, 광수♥옥순이 최종 커플이 됐다. 두 커플은 방송이 끝난 후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특히 광수와 옥순은 현재 결혼을 준비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