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쟤 오늘 왜 저래?”…있지 예지-류진를 둘러싼 뒷담화 사건, 전말 밝혀졌다

1506

걸그룹 있지(ITZY)가 멤버들끼리 다투다 화해한 사건을 언급했다.

이하 JTBC ‘아는형님’ 방송 캡처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걸그룹 있지가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예지는 “류진이 예민하면 혼자 있는 걸 좋아하는데 차 타고 숙소에 가고 있었다. 내가 말을 많이 걸었는데 안 받아줘서 오늘 좀 예민하구나 했다”며 류진의 뒷담화를 한 일화를 공개했다.


이어 “최종적으로 ‘류진아 이거 챙겨가야 해’ 했는데 류진이 나한테는 대답을 안 하고 매니저님한테 ‘다음에 챙겨가도 될까요?’ 하더라”라며 “나는 그게 서운했다. 내가 뭘 서운하게 했나, 서운한 게 없는데 하고 나서 차에서 내렸다. 류진이는 먼저 올라가고 내가 리아한테 ‘쟤 오늘 왜 저러는 거야? 이해가 안 가네’ 이랬다”고 전했다.

당시 리아는 류진의 말에 “예민한가 보지, 원래 그러잖아”라고 답했다고. 이 말에 김희철은 “리아가 중재를 잘하네, 코요태의 빽가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날 밤 류진이 편의점에 가려는 자신을 따라가겠다고 나서 마음이 풀렸다고 말했다. 자신이 화난 것을 알아준 것만으로도 화가 풀린 것. 이에 류진은 “(예지)언니가 삐졌거나 상처받았을 때 표정이 있다. 그 표정이라서 ‘어디가? 편의점 같이 갈까?’ 했다”고 회상했다.

류진은 당시 기분이 좋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이게 상황이 어땠냐면 여러 가지가 있었다. 함축적으로 얘기하자면 그냥 좀 뭔가 내가 혼자 쌓인 게 많았다. 그 상태에서 ‘이거 챙겨가’가 아니라, 외압이 들어온 것처럼 느꼈던 거다”라고 설명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있지는 싸우는 것도 순수하네”, “활동하다 보면 싸울 수도 있고 그런 거지 뭘”, “힘든 일이 있었나 보네요”, “있지 이번 앨범도 대박 나자!”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