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이 전남친을 소환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 (ft. 비닐봉지)

1351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이 넘 남자친구의 ‘패션 테러리스트’ 적 면모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 / 이하KBS Joy ‘연애의 참견’

지난 8일 방송되는 KBS Joy ‘연애의 참견’에서는 본인의 외모에 집착하는 남자친구 때문에 상처받은 고민녀의 사연이 방송됐다.

친구들도 부러워할 정도로 매력 넘치는 고민녀의 남자친구는 사실 집 앞 편의점에 갈 때도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며 옷을 한참 골라 입고 나가고, 얼굴에 난 뾰루지가 신경 쓰여 집에 가야겠다고 할 정도의 ‘외모 집착증’이었다.

잘생긴 남자친구와 만나는 고민녀가 등장했다.
잘생긴 남자친구와 만나는 고민녀가 등장했다.

자신을 꾸미는 데 진심인 남자친구는 검정 비닐봉지가 자신의 ‘룩’에 맞지 않아 들 수 없다며 고민녀에게 은근슬쩍 넘기고 “저런 건 저렴한 스타일일 때 드는 거지 지금은 아냐”라고 말하는 등 여러 번 고민녀에게 상처를 줬다.

갑자기 며칠 동안 연락 두절이 된 남자친구를 찾아간 고민녀는 “나 얼태기(얼굴 권태기)인 것 같아”라며 밖으로 나가려 하지 않는 남자친구의 모습을 보고 크게 당황했다.

어느 자리에서든 자신이 주목받길 원하며 주변을 신경 쓰는 남자친구 때문에 난감할 때가 많은 고민녀의 사연에 연애의 참견 MC들은 “적당히 해라”, “어처구니가 없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사연을 접한 MC들의 반응이다.
사연을 접한 MC들의 반응이다.

‘얼태기’ 이야기가 나오자 한혜진은 “제가 얼태기가 10년 전쯤에 왔었다”며 “모델 활동을 하며 자신의 얼굴을 몇십 년 동안 모니터링(감시)했더니 나중엔 본인의 얼굴을 다 뜯어내고 싶을 정도로 지겨워져서 현장에서 모니터링을 안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저는 얼태기가 전혀 없어요. 아예 보질 않아”라며 셀카조차 단 한 번도 찍은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 “남성도 외모에 대한 압박을 받는 시대라는 것에 공감하며 여자분들 중에 남자친구에게 ‘그렇게 후줄근하게 입지 말고 제대로 입고 다녀’라고 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냐”는 서장훈의 말에 김숙은 “옷을 사주면 사줬지 그렇게는 말 못 하겠다”고 말했고, 이에 한혜진은 “그래서 좀 많이 사주긴 했지. 너무 꼴 보기 싫게 입고 나와서”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1
0
+1
2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