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러면 안 돼요!” 현충원 인증샷 올렸다가 ‘따끔한 지적’ 받은 셀럽 부부

9227

최민수 강주은 부부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여유로운 산책을 즐겼다.

최민수·강주은 부부가 현충원에서산책 인증샷을 올렸다.

지난 8일 배우 최민수와 미스코리아 출신 강주은은 서울 동작구에 있는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았다.

강주은은 산책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국립현충원은 우리 집에서 참 가까우면서도, 우리 부부는 처음으로 오늘 함께 방문해 보게 됐네요. 너무나 귀한 곳이면서, 또 대단히 아름다운 곳으로 알게 됐네요!”라고 전했다.

이하 강주은 인스타그램

이어 “역시 희생하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만 가득히 남게 된 오늘의 감동. 여러분들은 가보셨겠지만, 우리와 같이 가보지 못한 분들도 있으시면, 꼭 한번은 방문을 추천하고 싶은 우리나라의 보물 같은 곳입니다”라고 말했다.

현충원의 의미를 전한 좋은 말이었지만 한 가지 눈길을 끈 장면이 있다.

최민수는 모자와 선글라스를 쓰고 슬리퍼를 신은 모습이었고 강주은은 약간 짧은 청바지에 캔버스화를 매치했는데, 부부는 반려견을 데리고 있었다.


최민수와 강주은은 활짝 웃으며 반려견을 국립 현충원 곳곳에서 산책 시켰는데, 사실 이건 해선 안 되는 행위다.

국립대전현충원 측은 경건한 참배분위기 조성을 위해 애완동물의 원내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이용 안내’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댓글로 최민수와 강주은 행동을 지적했다. 강주은의 인스타그램 댓글 창에는 강아지가 들어가선 안 되는 곳이라며 알려주는 댓글들이 여러 개 달렸다. 신중하게 행동해달라는 당부도 이어졌다.

강주은 인스타그램 댓글 창
국립서울현충원 홈페이지 캡처


+1
0
+1
1
+1
11
+1
0
+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