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암 판정…” 오늘(10일) 새벽, 윤도현이 인스타에 갑자기 올린 글

12817

YB 윤도현이 암 투병 후 완치라는 근황을 전했다.

윤도현 / 뉴스1

10일 윤도현은 SNS에 “드릴 말씀이 있어서 야심한 밤 용기를 내어 말씀드린다. 2021년 뮤지컬 ‘광화문연가’ 연습이 막 시작될 무렵 건강검진 후 암이란 말을 듣게되었다. 정말 많이 놀랐지만 받아들이고 치료를 열심히 시작했다”며 2년 동안 암 치료를 했다고 밝혔다.

이하 윤도현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약물 치료 2주… 그러나 실패…그래서 방사선 치료 결정후 한달 좀 모자르게 매일 아침 병원에 가서 좀 힘들게 치료했다. 암이라는것을 듣는 순간 앞이 깜깜해 졌지만 세상에 알리지 않기로 했다. 팬분들은 충격도 받으실거 같고, 천하의 윤도현이 암이라니 저희 부모님께도 알려드린지 얼마 되지 않았다”며 가족에게도 최근에야 암 치료를 받은 것을 알렸다고 전했다.

윤도현은 “이틀전 약 3년간의 투병을 마치고 드디어 암세포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완치 소식을 전하며 “태어나 죽음이란 것을 첨으로 진지하게 고민했다. 정말 수많은 생각에 잠겨 혼자 울기도 해보고 방사선 치료때문에 몸이 힘들어도 억지로 웃어보고 스케쥴을 견뎌보기도 하면서 참 많은 교훈을 얻었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실제로 암을 겪어보니 암보다 부정적인 마음이 더 위험한 것이라걸 뼈저리게 느꼈다. 저도 3년이 정말 길고 지루하게 느껴졌다. 여러분은 공포와 고립을 택하지 마시고 그저 하루하루 최선을다해 치료하고 건강을 찾기위해 노력하면 그만이다. 지지않겠다는 약속 부탁드린다”며 방사선 치료 첫 날 찍은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사진을 공개한 윤도현은 “혹시 완치되면 사진 올리고 기쁜 소식과 함께 희망을 전해 드리고 싶어 달랑 하나 찍어놨는데 올릴수 있게 되어서 너무 감사하다. 희망을 잃지 말라”고 덧붙였다.


+1
47
+1
0
+1
3
+1
7
+1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