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넘었다”… 27세 연하 후배에게 대시한 조영남, 네티즌 갑론을박

39303

가수 조영남이 27세 연하 배우 조하나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한 가운데 네티즌들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이하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방송 캡처

최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가수 조영남과 ‘쎄시봉’의 막내 김세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가 “(조영남이) 나한테 그림 좋은 거 한 점 줬다. 비싼 거”라며 자랑했다. 김용건은 “나도 집에다 화투장을 붙여 놓고 본다”면서 조영남에게 그림 선물을 받고 싶다고 어필했다.

그러자 조영남은 김용건에게 “내가 (그림) 하나 줄게. 그 대신 하나한테 얘기를 잘해줘”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조)하나 지금 여기 농촌 총각하고 작업 중”이라며 차단했다.


이에 조영남은 조하나를 향해 “네가 판단해라. 성실한 청년인지, 돈 많은데 일찍 죽는 남자인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하나는 아무 말을 하지 않았고 김수미는 “저 사람이 오빠보다 돈도 더 많다”고 강조했다.

김용건은 “일찍 죽는 게 더 중요하지”라고 했고, 조영남은 삐친 시늉을 하며 “나 갈 것이다”고 받아쳤다. 빵 터진 김수미는 “왜 하나를 속물로 만드냐”며 조하나 편을 들었다. 그러면서 김수미는 조영남을 향해 “오래 살 것 같다. 100살 넘어서까지 살 것 같다”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27살 연하인데 너무하다”, “아무리 농담이라도 선은 지켜야 하는데 선을 넘은 것 같다”, “딸 나이 여성 후배에게 저건 아니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나는 그냥 웃으면서 봤는데 반응 심각해서 놀랐다”, “딱 봐도 장난인데 너무 부정적으로 보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1945년생인 조영남과 1972년생인 조하나의 나이 차이는 27세다.


+1
7
+1
9
+1
54
+1
13
+1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