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바닷가서 태풍 생중계하던 유튜버, 집채만 한 파도에 휩쓸릴 뻔 (+장면)

29603

국내 유튜버가 제6호 태풍 ‘카눈’을 생중계하다 부상당했다.

10일 뉴스1에 따르면 유튜버 A씨는 이날 오전 10시쯤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 앞 상가와 인근을 돌아다니며 유튜브로 태풍 상황을 생중계했다.

전날인 9일 오후 해운대 엘시티에서 머무르고 있던 A씨는 “작년에 (태풍 때문에) 고생했다. 태풍 때 밖에 나가서 방송하면 X고생이다. 자연은 인간이 못 이긴다”며 나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태풍을 중계하라고 A씨를 부추겼다.

당시 실제 채팅창에는 “빨리 나가라”, “야외 방송해라”, “태풍 콘텐츠 이번엔 왜 편안하냐”, “밖에 나가서 준비해라” 등의 댓글이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등살에 떠밀려 다음 날 밖으로 나갔고, 태풍 직격탄을 맞은 부산 해운대 마린시티 상황을 공유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태풍 피해 상황은 생각보다 심각했다. 방송 화면에 따르면 나무는 뿌리 채 뽑혔고, 간판이 뜯겨 길 위에 널브러져 있었다. A씨가 방파제 인근을 지날 때는 거센 파도가 몰아치는 바람에 도로 위까지 물이 들어차기도 했다.

해당 유튜버 방송 장면 / 뉴스1 (유튜브 갈무리)

A씨는 “길 위에 벽돌이 나 뒹굴고 있다. 가게도 다 부서졌다. 맨홀 뚜껑도 날아갔다”고 피해를 알렸다. 이내 그는 강풍에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가 하면, 방파제를 넘어온 거센 파도가 A씨를 그대로 덮치기도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결국 A씨는 “허리 다쳤다”고 알리며 방송을 종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태풍 카눈은 이날 오전 9시 20분쯤 경남 거제 부근에 상륙했다. 오후 3시쯤 충북 청주를 거쳐 밤 8~9시쯤에는 서울에 근접할 전망이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전 해안에 너울과 함께 매우 높은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 도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1
5
+1
7
+1
75
+1
5
+1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