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추형 “무정자증 치료 가능하지만, 때려죽여도 안 되는 경우 있다” (영상)

1968

비뇨의학과 전문의 꽈추형(본명 홍성우)이 돈을 아무리 써도 해결할 수 없는 무정자증이 있다고 밝혔다.

최근 방송된 ENA·SBS Plus ‘리얼 Law맨스 고소한 남녀'(이하 ‘고소한 남녀’)에서는 무정자증 남편의 유언에 인공 유산을 한 아내의 사연이 전해졌다.

이하 ENA·SBS Plus ‘리얼 Law맨스 고소한 남녀’ 방송 캡처

이날 ‘상속자들’ 편을 통해 무정자증 남편과 합의 하에 정자 기증을 받아 임신에 성공했지만, 남편이 사망한 후 유언에 따라 인공 유산을 한 아내가 등장했다.

이 사실을 안 시모는 자기 손자를 없앤 며느리에게 아들 명의로 된 집 상속권을 박탈했고, 며느리는 생물학적 친 손주가 아니라는 것과 남편의 유언을 이유로 억울함을 주장했다.

이를 본 김용명은 “우리나라 무정자증 비율이 어느 정도냐”고 물었다. 이에 꽈추형은 “꽤 있다. 무정자증도 종류가 있다. 정자 이동 통로인 정관이 막힌 경우는 뚫거나 고환에서 직접 정자를 채취하면 된다”고 답했다.


하지만 무정자증 중에서도 해결이 안 되는 것도 있다고. 꽈추형은 “고환 자체에서 정자를 아예 못 만드는 병이 있다. 그건 때려 죽여도 안 된다. 1000조원을 갖다 줘도 안 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정자증이란 정액을 검사했을 때 정자가 보이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남성의 1%에서 발견되며 불임 남성의 10~15%에서 발견된다.

무정자증의 원인은 고환 이전의 문제, 고환 자체의 문제, 고환 이후의 문제로 분류할 수 있다. 정자 이동 통로가 막혔거나, 사정과 관련된 장애 때문이라면 치료가 가능하다. 그러나 꽈추형이 말한 것처럼 고환 자체 문제로 정자를 생산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치료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1
1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