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원영인데 돈 좀…” ‘보이스피싱’ 보도, 정면 반박 떴다 (이유)

473

아이브 멤버 장원영의 한 팬이 ‘보이스피싱 문자’ 보도에 반박했다.

장원영 / 장원영 인스타그램

지난 12일 한 누리꾼은 트위터를 통해 “아니, 황당해라. 이거 제 친구예요”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트위터에 게재된 ‘보이스피싱’ 관련 해명글 / 트위터

공개된 사진에는 한 언론사에서 보도한 ‘아이브 장원영 사칭 보이스피싱 주의’ 관련 보도가 담겨 있다.

해당 매체는 보도를 통해 “장원영을 사칭하며 구글 기프트(구글 플레이 스토어 내 포인트)를 요구하는 문자를 받았다는 주장이 나와 팬들의 분노를 샀다”며 “장원영을 사칭한 이는 같은 메시지를 여러 차례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적었다.

다만 A씨는 “보이스피싱범 아니라고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트위터에 최초 게재된 사진

이와 함께 매체가 공개한 사진에는 “누나 저 아이브 장원영인데요. 지금 휴대폰 액정이 깨져서 문자 나라로 보내고 있어요. 제가 지금 급해서 그런데 편의점에서 구글기프트 카드 만 원짜리 10장만 사서 보내주실 수 있나요??”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이는 지난달 30일 해당 누리꾼이 “원영아 문자 그만 보내”라는 내용으로 최초 게재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해당 누리꾼은 장원영의 팬으로 트위터를 통해 장원영의 팬 페이지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