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별 후에도 ‘전남친’ 전현무와 한솥밥 먹었던 이혜성, 결단 내렸다 [공식]

408

KBS 아나운서 출신 이혜성이 3년간 동고동락했던 소속사 SM C&C를 떠난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혜성 / 이하 이혜성 인스타그램

SM C&C는 최근 이혜성과 전속계약이 종료되는 것이 맞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양 측은 오는 9월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원만한 합의 끝에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혜성은 2016년 KBS 43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이후 ‘연예가중계’ ‘뉴스9’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2020년 5월 KBS를 퇴사한 이혜성은 4개월 뒤 SMN C&C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방송인으로 전향해 tvN ‘조금 불편해도 괜찮아’ ‘벌거벗은 세계사’, 시즌 ‘러브마피아’,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등에서 활약했다.


2019년에는 선배 아나운서였던 전현무와 공개 열애를 알려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특히 연애 당시 이혜성이 전현무 소속사 SM C&C에 새 둥지를 틀어 결혼설까지 제기됐다.

15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알콩달콩 사랑을 키워오던 두 사람은 공개 연애 3년 만인 지난해 2월 결별 소식을 전했다.

이혜성은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 ‘혜성책빵’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